뉴스

은반 위의 발레리나…김연아 '매혹의 갈라쇼'

은반 위의 발레리나…김연아 '매혹의 갈라쇼'

김유석 기자

작성 2008.03.24 20:45 수정 2008.10.20 18: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8뉴스>

<앵커>

'피겨요정' 김연아 선수, 세계피겨선수권대회에서 아픈 몸으로도 3위란 좋은 성적을 거두며 큰 박수를 받았는데요. 갈라쇼에서도 매혹적인 연기로 관중들을 사로잡았습니다.

김유석 기자입니다.

<기자>

푸른색 드레스를 입고 나온 김연아는 빙판 위의 발레리나였습니다.

자신이 집적 고른 배경음악 'ONLY HOPE'에 맞춰 새 갈라쇼 프로그램을 선보였습니다.

그리고 소녀는 여인의 모습으로 다가왔습니다.

우아하면서도 호소력 짙은 연기로 9천8백여 관중을 사로잡았습니다.

고관절 통증을 느끼면서도 점프와 스핀, 그리고 스텝 기술을 깔끔하게 소화했습니다.

레이벡에서 비엘만으로 이어지는 고난도 스핀 컴비네이션은 탄성을 자아내게 했습니다.

김연아가 3분 20초에 걸친 연기를 마무리하는 순간입니다.

뜨거운 박수가 쏟아졌습니다.

김연아는 갈라쇼에서도 여자싱글 금메달리스트인 동갑내기 라이벌 아사다 마오보다 돋보였습니다.

각 종목 상위 입상자들만 초대받은 갈라쇼는 예테보리 스칸디나비움 아이스링크를 뜨겁게 달궜습니다.

선수들의 자유롭고 기발한 연기에 팬들의 환호가 끊이지 않았습니다.

피날레에서는 모든 참가자들이 피아니스트의 격정적인 연주에 맞춰 신나게 춤을 췄습니다.

김연아는 다른 연기자들과 함께 링크를 돌면서 스웨덴 팬들과 석별의 인사를 나눴습니다.

김연아는 내일(25일) 돌아옵니다.

☞ 환희와 감동의 순간! 2008 세계피겨선수권대회


오늘의 김연아를 있게 한 '어머니의 힘'
 
피겨여왕 김연아의 일상…"빵 먹고 싶었어요!"
 
피겨요정 김연아, 이젠 '소녀에서 숙녀로'
 
'여자 싱글 1위' 아사다, 갈라 연기로 박수 갈채

김연아 '투혼의 연기' 기술 분석해보니..
 
'대인배' 연아, 여유와 강단 넘치는 인터뷰
 
여왕과 뽀뽀하는 열성팬 "김연아, 완전 좋아요!"
 
캐스터가 된 김연아 "중계 한번 해볼까?"

김연아, 부상 딛고 '감동 연기'…아름다운 동메달
 
"김연아 점수 말도 안돼" 유럽 관중도 야유
 
'카르멘' 안도 미키의 '뜨거운 눈물'
 
해설자가 예상한 점수표는 이게 아닌데...

"이번엔 뭘 입지?" 김연아 의상 변천사
 
아사다, 실수 무색한 '명품 연기'로 피겨 우승
 
김연아, 콩나물 빙상장서 '기적'을 일구다
 
안도 미키, 드라마 같은 기권에 관중들 격려'

☞ 환호·열정·환상의 무대! 4대륙피겨선수권대회 다시보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