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겨 황제' 제프리 버틀, 매혹의 갈라무대

[2008 세계피겨선수권대회 갈라쇼-남자싱글 1위] '부드러운 카리스마' 뽐내

SBS 뉴스

작성 2008.03.24 09:26 수정 2008.11.17 16: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지난 2월 경기도 고양에서 열린 4대륙선수권대회에서 관중의 '기립 박수'를 얻은 바 있는 제프리 버틀(25,캐나다)이 세계선수권대회 챔피언으로 다시 갈라 무대에 섰다.

제프리 버틀은 24일(이하 한국시간) 스웨덴 예테보리 스칸디나비움 빙상장에서 열린 2008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피겨선수권대회 갈라쇼에서 레온 카발로의 '광대'에 맞춰 '피겨 황제'다운 자태를 뽐냈다.

제프리는 깔끔하고 강한 점프 기술과 스핀, 스텝 등의 연결동작 등 다양한 연기로 '부드러운 힘이 더 강하다'는 말을 입증했다.

트리플 플립으로 빙판을 녹이기 시작한 제프리는 더블 악셀과 트리플 러츠 등 우아하면서도 절도 있는 점프 연기를 선보였다.

그는 연결동작으로 아름다운 이너바우어 동작과 플라잉 싯스핀, 카멜 스핀, '일품' 스텝 시퀀스, 콤비네이션스핀 등을 연기해 관중의 박수갈채를 받았다.

'살인 미소'가 돋보이는 제프리 버틀은 이번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쇼트프로그램, 프리스케이팅 모두 1위에 오르며 합계점수 245.17 (쇼트 82.10, 프리 163.07)로 우승을 차지했다.

제프리는 2005년 세계선수권대회에서 2위, 2006년 토리노 동계올림픽에서 동메달을 거머쥔 '실력파' 선수다. 지난달 한국에서 치러진 4대륙선수권대회에서는 2위를 차지한 바 있다.

※세계피겨선수권대회의 모든 영상은 국제빙상경기연맹(ISU)의 지침에 따라 국외사용자차단(geo-blocking)서비스가 적용되어 있습니다. 이 점 양해를 바라며 ISU의 지침을 따르지 않은 영상물에 대한 모든 책임은 영상물게시자에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SBS 인터넷뉴스부)

☞ 환희와 감동의 순간! 2008 세계피겨선수권대회


오늘의 김연아를 있게 한 '어머니의 힘'
 
피겨여왕 김연아의 일상…"빵 먹고 싶었어요!"
 
피겨요정 김연아, 이젠 '소녀에서 숙녀로'
 
'여자 싱글 1위' 아사다, 갈라 연기로 박수 갈채

김연아 '투혼의 연기' 기술 분석해보니..
 
'대인배' 연아, 여유와 강단 넘치는 인터뷰
 
여왕과 뽀뽀하는 열성팬 "김연아, 완전 좋아요!"
 
캐스터가 된 김연아 "중계 한번 해볼까?"

김연아, 부상 딛고 '감동 연기'…아름다운 동메달
 
"김연아 점수 말도 안돼" 유럽 관중도 야유
 
'카르멘' 안도 미키의 '뜨거운 눈물'
 
해설자가 예상한 점수표는 이게 아닌데...

"이번엔 뭘 입지?" 김연아 의상 변천사
 
아사다, 실수 무색한 '명품 연기'로 피겨 우승
 
김연아, 콩나물 빙상장서 '기적'을 일구다
 
안도 미키, 드라마 같은 기권에 관중들 격려'

☞ 환호·열정·환상의 무대! 4대륙피겨선수권대회 다시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