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볼드윈-이노우에, 애절한 사랑연기 현실로 이뤄져

볼드윈-이노우에, 애절한 사랑연기 현실로 이뤄져

[2008 ISU 4대륙피겨선수권대회] 화제의 '빙상 프러포즈' 주인공…갈라무대서 완벽 호흡

SBS 뉴스

작성 2008.03.19 01:38 수정 2008.11.26 16: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두 사람 사이에 믿음이 없었다면 연기는 불가능했다.

'피겨 공식커플' 존 볼드윈(34)-레나 이노우에(31·이상 미국) 커플은 지난달 17일 경기도 고양시 어울림누리얼음마루 빙상장에서 치러진 2008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피겨선수권대회 갈라쇼에서 절절한 사랑을 그린 연기를 선보였다.

배경음악 영화 <물랑루즈> OST 'Come what may'에 맞춰 마치 한 몸처럼 움직이는 이들의 연기는 '세계 랭킹 5위'라는 명성이 아깝지 않았다.

이번 대회에서 156.00(쇼트 57.40, 프리 98.60) 페어 부문 종합 4위를 차지한 볼드윈-이노우에 커플은 갈라쇼에서 긴밀한 호흡을 요구하는 리프트 변형 동작들과 악셀 라소 리프트 변형 기술, 트리플 룹 드로우 점프와 우아한 데드 스파이럴 기술 등을 선보였다.

2005년부터 호흡을 맞춰온 볼드윈-이노우에 커플은 지난달 1월, '빙상 프러포즈'로 화제가 됐다. 현재 세계 랭킹 5위인 이들은 2006 미국 국내 선수권대회 1위, 2007년 2위, 2006년 4대륙 대회 1위, 2007년에는 3위를 차지한 바 있다.

한편, 이번 대회 페어 부문 우승은 중국의 통 지안-팡 칭 조가 차지했다.

(SBS 인터넷뉴스부)


피겨 영웅들, '허니' 댄스로 흥겨운 피날레 장식
 
'한 마리 파랑새처럼' 아사다, 명품 갈라 연기
 
'꽃미남' 다카하시, 이 남자가 바로 '피겨 황제'
 
'섹시·깜찍·요염' 안도 미키, 은반위의 섹시스타

'힙합 안무' 다카하시, 무결점 연기로 쇼트 '1위'
 
"역시! 아사다" 4대륙피겨선수권 '여왕' 등극
 
'카르멘' 안도 미키, 잇단 점프 실수로 3위 머물러
 
신나는 아이스댄싱 보기만해도 어깨춤이 절로~

'신데렐라' 김나영, '황진이'로 화려한 변신!
 
인기 '쑥' 제프리, 여심 유혹하는 살인미소 '씨익~'
 
이들이 바로 '은반위 프러포즈' 화제의 커플
 
'우즈벡 대표' 유선혜, 아쉬운 고국 첫 무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