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카롤리나, '프리 약체' 오명 벗고 아사다 이어 2위

카롤리나, '프리 약체' 오명 벗고 아사다 이어 2위

'쇼트 강세, 프리 약세' 패턴에서 벗어나며 한단계 도약

SBS 뉴스

작성 2008.03.21 09:10 수정 2008.12.04 16: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카롤리나 코스트너(21, 이탈리아) 유럽 홈그라운드에서 '프리(스케이팅) 약체'라는 오명을 씻고 한 단계 도약했다.

카롤리나 코스트너는 21일(현지시간) 스웨덴 예테보리 스칸디나비움 빙상장에서 열린 2008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피겨선수권대회(17일-23일)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 경기에서 120.40(기술점수 61.88 구성점수 58.52)로 쇼트프로그램 점수(64.28) 합계 184.68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로써 카롤리나는 유럽 홈그라운드에서 시즌 베스트는 물론 퍼스널(개인) 베스트 기록을 경신했다.

카롤리나는 배경음악 안토닌 드보르 작의 '피아노 트리오 둠키'에 맞춰 자신감 있는 연기를 펼쳤다. 8번의 점프에서 잔 실수들이 있었지만 큰 감점으로 이어지는 것은 아니었다.

경기 초반 카롤리나는 트리플 플립-트리플 토룹-더블 룹의 콤비네이션 점프를 시원하게 성공했다. 이어진 트리플 러츠 점프에서 한 손을 짚으며 착빙하며 더블 룹으로 이어가지 못했지만 큰 감점요인은 아니었다.

카롤리나는 경기 중반 트리플 플립 점프 착빙 동작에서 손을 짚었고, 트리플 룹은 완벽하게 성공했다. 이어 더블 악셀과 3회전 토룹을 시도했지만 역시 다소 착빙이 불안했다.

하지만 잔실수는 그의 연기에 전혀 큰 흠이되지 않았다. 장신을 이용한 시원하고 높은 스파이럴 시퀀스과 '일품'으로 꼽이는 직선 스텝 시퀀스, 콤비네이션 스핀 등 점프 외 기술 요소에서 탁월한 연기를 펼쳤다.

카롤리나는 마지막 점프인 더블 악셀에 성공하며 콤비네이션 스핀으로 깔끔하게 경기를 마무리했다.

'유럽 에이스' 카롤리나는 19일 치러진 쇼트프로그램 경기에서 64.28로 1위를 차지하며 '쇼트 강자'임을 입증했다. 그동안 프리스케이팅 경기에서는 다소 주춤했으나 이번 경기를 토대로 한 단계 도약했다는 평가가 이어지고 있다.

이번 대회에서 184.68로 은메달을 목에 건  카롤리나 코스트너는 김연아가 우승을 차지했던 2007 그랑프리파이널에서 3위,  2008 유럽 선수권에서 1위를 차지한 바 있는 '유럽의 에이스'다.

한편, '피겨 스타' 아사다 마오(18,일본)는 185.56으로 우승을 차지했고, '부상 투혼'을 발휘한 김연아(18,한국)는 프리스케이팅에서 가장 좋은 점수를 얻으며 183.23으로 동메달을 거머쥐었다.

※세계피겨선수권대회의 모든 영상은 국제빙상경기연맹(ISU)의 지침에 따라 국외사용자차단(geo-blocking)서비스가 적용되어 있습니다. 이 점 양해를 바라며 ISU의 지침을 따르지 않은 영상물에 대한 모든 책임은 영상물게시자에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SBS 인터넷뉴스부)

☞ 환희와 감동의 순간! 2008 세계피겨선수권대회


김연아, 부상 딛고 '감동 연기'…아름다운 동메달
 
"김연아 점수 말도 안돼" 유럽 관중도 야유
 
'카르멘' 안도 미키의 '뜨거운 눈물'
 
해설자가 예상한 점수표는 이게 아닌데...

"이번엔 뭘 입지?" 김연아 의상 변천사
 
아사다, 실수 무색한 '명품 연기'로 피겨 우승
 
김연아, 콩나물 빙상장서 '기적'을 일구다
 
안도 미키, 드라마 같은 기권에 관중들 격려'

예상치 못한 결과에 피겨요정도 '당황'
 
연아에게 유리한 '엄격한 점프 규정' 탄생 비화
 
피겨여왕은 왜 '박쥐 서곡' 왈츠를 선택했을까?
 
리듬타는 아사다, 진짜 댄스실력은?

오서 코치, 알고보니 '80년대 피겨 영웅'
 
'점수에 울고웃는 스타들' 표정은 못 숨겨!
 
새초롬한 표정의 김연아, 무슨 생각 중?
 
이것만은 알고보자! 피겨 완전정복 A to Z

☞ 환호·열정·환상의 무대! 4대륙피겨선수권대회 다시보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