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포토] 점수에 울고웃는 스타들 '표정은 못 숨겨!'

[포토] 점수에 울고웃는 스타들 '표정은 못 숨겨!'

SBS 뉴스

작성 2008.03.20 03:07 수정 2008.03.21 19: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포토] 점수에 울고웃는 스타들 표정은 못 숨겨!

'피겨요정' 김연아가 19일(현지시간) 스웨덴 예테보리 스칸디나비움 빙상장에서 열린 2008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피겨선수권대회(17일-23일)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 경기에서 59.85(기술 32.71, 구성 28.14)로 5위에 올랐다.

김연아는 트리플 러츠 외에 큰 실수는 없었지만 러츠 점프에서 3점 이상 감점을 받고, 여타 기술요소에서도 고난도의 레벨을 받지 못했다.

기대했던 것보다 크게 낮은 점수를 받은 김연아의 놀라는 표정은 금세 시무룩한 실망으로 바뀌었다. 역시 썩 좋지 못한 점수를 얻지 못한 안도 미키의 표정이 무척 어둡다.

이날 쇼트프로그램 1위는 '유럽의 에이스' 카롤리나 코스트너(20, 이탈리아)가 차지했는데, 코스트너는 이러한 결과에 환한 웃음으로 큰 기쁨을 표시했다. 또한 김연아의 '라이벌'로 꼽히는 아사다 마오(18·일본)도 여유의 미가 돋보이는 연기를 펼치며 시즌 베스트를 경신한 좋은 결과에 특유의 밝은 미소로 화답했다.

      

(SBS 인터넷뉴스부)

☞ 환희와 감동의 순간! 2008 세계피겨선수권대회


김연아, 부상 딛고 '감동 연기'…아름다운 동메달
 
"김연아 점수 말도 안돼" 유럽 관중도 야유
 
'카르멘' 안도 미키의 '뜨거운 눈물'
 
해설자가 예상한 점수표는 이게 아닌데...

"이번엔 뭘 입지?" 김연아 의상 변천사
 
아사다, 실수 무색한 '명품 연기'로 피겨 우승
 
김연아, 콩나물 빙상장서 '기적'을 일구다
 
안도 미키, 드라마 같은 기권에 관중들 격려'

예상치 못한 결과에 피겨요정도 '당황'
 
연아에게 유리한 '엄격한 점프 규정' 탄생 비화
 
피겨여왕은 왜 '박쥐 서곡' 왈츠를 선택했을까?
 
리듬타는 아사다, 진짜 댄스실력은?

오서 코치, 알고보니 '80년대 피겨 영웅'
 
'점수에 울고웃는 스타들' 표정은 못 숨겨!
 
새초롬한 표정의 김연아, 무슨 생각 중?
 
이것만은 알고보자! 피겨 완전정복 A to Z

☞ 환호·열정·환상의 무대! 4대륙피겨선수권대회 다시보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