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박원순 조문 간다? 안 간다?…정치권으로 번진 공방

김민정 기자 compass@sbs.co.kr

작성 2020.07.11 20:20 수정 2020.07.12 09: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또 다른 형태로 정치권에서는 박원순 시장의 빈소에 갈 거냐 안 갈 거냐를 놓고 또 말이 많이 나옵니다. 야권 주요 인사들이 다양한 이유를 들어서 조문을 안 가겠다고 밝히면서 공방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김민정 기자입니다.

<기자>

2011년 서울시장 선거 때 박원순 시장과 후보 단일화를 하며 물러섰던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고인의 죽음에 매우 안타까운 마음이지만 조문하지 않기로 했다"고 소셜미디어를 통해 밝혔습니다.

"공무상 사망이 아닌데 서울특별시 5일장으로 장례를 치르는 것에 동의할 수 없다"며, "고위 공직자의 처신에 깊은 반성이 필요한 때"라고 했습니다.

어제(10일) 빈소 조문을 미뤘던 통합당 지도부도 오늘 조문 계획을 번복했습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오늘 낮 3시 조문 일정을 잡았다가 취소했습니다.

통합당 관계자는 "성추행 의혹 때문에 상황을 조금 더 지켜보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하태경 의원은 "서울시 주관의 장례는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이자, 고인을 비롯한 정부 여당이 줄곧 주장했던 피해자 중심주의에도 한참 어긋나는 일"이라고 지적했습니다.

2차 가해를 우려하며 조문하지 않는 정의당을 겨냥해 최민희 전 민주당 의원이 "조문을 정쟁화하느냐"고 따지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한 여성에게 고통 준 이에게 조문 가는 걸 적절치 않다고 하는 게 정쟁화냐"고 맞받았습니다.

이렇게 2차 피해를 감안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자 민주당도 "무분별한 신상털기와 비난은 멈춰야 된다"며 짤막하게 서면 논평을 냈습니다.

(영상취재 : 김현상, 영상편집 : 김선탁) 

▶ 박원순 분향소 찾은 시민들…추모객 간 산발적 시비
▶ "인간적 도리" vs "'서울특별시장' 반대" 엇갈린 여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