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번 · 30번 환자 동선 추적…노인종합복지관 '주목'

손형안 기자 sha@sbs.co.kr

작성 2020.02.17 20:22 수정 2020.02.17 21: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부부가 언제 어디서 누구한테 감염된 건지 파악하기 위해서 보건당국은 남편인 29번 환자가 최근 갔던 곳을 우선 확인하고 있습니다. 병원과 약국에 몇 차례 갔었고 또 서울 종로의 한 복지관에서 도시락 배달 같은 봉사활동을 자주 했던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정부 발표 내용을 토대로 손형안 기자가 그 동선을 취재해봤습니다.

<기자>

29번 환자가 기침이나 발열 같은 코로나19 의심 증상을 보인 건 지난 5일부터입니다.

29번 환자는 이날 오후 집에서 나와 근처 병원과 약국을 들른 뒤 또 다른 병원 한 곳에서 진료를 받았습니다.

이후 병원 두 곳을 여덟 차례나 찾아 약을 처방받았지만, 증세는 나아지지 않았습니다.

이 환자는 그제(15일) 오후 고려대 안암병원 응급실에서 심근경색 증세를 보여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어제 서울대병원으로 이송됐습니다.

고려대 안암병원 응급실과 격리 전 들렀던 병원 두 곳, 약국 한 곳은 현재 폐쇄됐습니다.

[건물 관리인 : (29번 환자가 폐쇄된 병원) 단골이에요. 병원 단골이라고. 일요일 날 (방역을) 했다는 이야기만 들었지. (병원 빼곤) 나머진 정상 영업을 해요.]

이 환자가 어디서 코로나19에 감염됐을지가 현재로서는 최대 관심사로 보건당국은 서울 종로구에 있는 한 노인종합복지관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29번 환자는 지난달 31일까지 이 시설에 자주 들렀고 도시락 배달 같은 봉사활동도 해왔습니다.

[복지관 관계자 : 집집 마다 찾아가시는 건 아니고요. 그냥 봉사활동을 도시락배달 봉사활동을 하셨는데 그것도 1월 31일까지 하셔서 실질적으로 2월 1일부터는 활동을 안 하셨어요.]

보건당국은 지난 6일과 9일, 11일, 그리고 13일과 14일 닷새간 행적은 아직 확인이 덜 됐다는 이유로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영상편집 : 박진훈, VJ : 정영삼, CG : 홍성용)  

▶ 30번 환자, 자가격리 중 기자 면담…"관리 빈틈 인정"
▶ 장비도 없는데…원인불명 폐렴, 요양병원부터 조사
▶ 코로나19, 지역 감염 현실로…방역 대책 어떻게 바뀌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