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지역 감염 현실로…방역 대책 어떻게 바뀌나

조동찬 의학전문기자 dongcharn@sbs.co.kr

작성 2020.02.17 20:31 수정 2020.02.18 17: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조동찬 의학전문기자와 이야기를 좀 더 해보겠습니다.

Q. 코로나19 지역 확산 전망은?

[조동찬/의학전문기자 (전문의) : 어제(16일) 1명의 코로나19 환자 때문에 고대병원 직원 45명이 자가 격리됐죠. 오늘 고대 박종훈 병원장과 얘기를 나눠봤는데 결과만 놓고 보면 병원이 뚫린 셈이라 혹시 대응에 미흡한 점이 없었나 다시 살펴봤다고 합니다. 그런데 거듭 들여다봐도 보건당국의 코로나19 대응 지침 어긴 직원이 단 한 명도 없었고 오히려 지침보다 과도하게 대응한 의료진 덕분에 29번 환자를 진단해 낼 수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그 의미는 결국 과도하게 대응하지 않으면 진단해낼 수 없는, 즉 우려했던 지역 사회 감염이 현실로 나타나고 있다고 봐야 합니다.]

Q. 방역 대책, 어떻게 바뀌나?

[조동찬/의학전문기자 (전문의) : 지역 사회 감염을 이미 인정한 일본은 나흘 동안 발열, 감기 증세가 있으면 무조건 코로나19 검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중국에서 입국한 사람이나 확진 환자와 밀접 접촉한 사람을 2주 동안 자가 격리하는 외부 유입 방지만으로는 역부족이라고 본 겁니다. 우리나라도 국외 유입을 막고 환자 접촉자를 관리하는 감염 차단 정책에서 조기 진단, 조기 치료로 방역의 큰 틀을 바꿔야 한다는 게 전문가 위원들의 견해입니다.]

Q. 가장 시급하게 이뤄져야 할 대책은?

[조동찬/의학전문기자 (전문의) : 독감 진단을 전국 50곳에서만 받을 수 있게 한다면 어떨까요? 조기 진단 어렵겠고 치료 늦어져 낭패 보는 환자들 생길 겁니다. 지금 코로나19 진단을 전국 50여 곳에서만 가능합니다. 사실상 지역 사회 감염 대비 안 돼 있는 건데요, 보건당국이 코로나19 진단 장비 장비 자체는 충분하다고 하거든요. 그러니까 정부가 정부의 힘으로만 할 게 아니라 환자의 검체를 안전하게 채취할 수 있는 전문 인력을 갖춘 민간 의료기관의 협조 절대적으로 구해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 17일 만에 4명 사망…일가족 목숨 앗아간 코로나19
▶ 턱없이 부족한 中 의료시설…SNS로 "병상 구해요"
▶ 日 크루즈선서 99명 추가 확진…도쿄 올림픽 괜찮을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