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끝까지판다③] 반대 단체 동향 파악…집회신고서도 입수

[끝까지판다③] 반대 단체 동향 파악…집회신고서도 입수

김관진 기자 spirit@sbs.co.kr

작성 2021.01.28 20:04 수정 2021.02.01 13: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와 함께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반대하는 시민단체와 노조의 동향을 파악한 문건도 삭제됐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원전수출 국민행동'이라는 시민단체가 집회를 하겠다고 서울시와 경찰에 신고했는데 그 신청서를 산업부가 입수했다가 지운 사실도 확인됐습니다.

계속해서 김관진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2018년 3월 20일, 탈원전 정책에 반대하는 시민단체 '원전수출 국민행동'이 출범합니다.

그런데 이 단체가 공식 출범하기 보름 전, 산업부에서 작성한 동향보고서가 삭제된 파일에서 나왔습니다.

출범도 하기 전인 시민단체의 동향을 파악해 만든 파일인데 이 문건을 시작으로 한달 반 동안 이 단체가 주최한 기자회견과 집회 관련해 동향 보고서 4개를 만들었습니다.

이렇게 만든 보고서는 해당 시민단체 이름 폴더에 저장했다 삭제했습니다.

이뿐만이 아닙니다.

끝까지 판다팀이 입수한 복원된 파일 목록에는 해당 시민단체가 작성한 광화문 행사 신청서도 있습니다.

해당 단체는 집회 신고를 경찰과 서울시 두 곳에만 했다고 밝혔는데 이 신청서를 산업부가 입수했다 삭제한 겁니다.

[주한규/서울대 원자핵공학과 교수 (원전수출 국민행동) : 동향 보고를 하고 어떻게 보면 사찰을 했다는 거 이런 얘기를 듣고 황당하고 좀 놀라기도 하고 그렇습니다, 두렵기도 하고. 발언이나 행동 이런 게 감시의 대상이 된다는 게….]

시민단체뿐 아니라 탈원전 정책에 반대해 온 한수원 노조의 동향이 담긴 파일도 나왔습니다.

'한수원 신임사장 관련 노조 동향'이라는 제목의 이 삭제 파일은 사장 임명을 한 달 앞둔 2018년 3월 9일에 만든 겁니다.

[이상민/변호사 : 굉장히 이례적인 일이죠. 산업통상자원부 공무원들이 조직적으로 산하 공공기관의 노동조합의 움직임을 살피고 보고서까지 작성해서 상부에 보고를 한다, 이건 일반적인 프로세스는 아니죠.]

(영상편집 : 김준희, VJ : 김준호, CG : 성재은)   

▶ '월성 원전 폐쇄 의혹' 공소장 전문 공개 (530개 삭제 파일 포함)

▶ [끝까지판다①] "감사원 요구 자료 빼자"…삭제 파일 530개 목록 입수
▶ [끝까지판다②] 靑 보고 문건 여럿…수정 지시로 재작성
▶ [끝까지판다③] 반대 단체 동향 파악…집회신고서도 입수
▶ [끝까지판다④] 뽀요이스 · 북원추…'북한 원전 추진' 폴더 삭제  
▶ [끝까지판다⑤] 파견 국장이 독단적으로?…"산업부 조직적 비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