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끝까지판다②] '월성 원전' 靑 보고 문건 여럿…수정 지시로 재작성

[끝까지판다②] '월성 원전' 靑 보고 문건 여럿…수정 지시로 재작성

권지윤 기자 legend8169@sbs.co.kr

작성 2021.01.28 20:01 수정 2021.02.01 13: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그렇다면 삭제됐던 파일에는 어떤 내용이 담겨 있었는지, 지금부터 하나씩 살펴보겠습니다. 공무원들이 삭제한 자료 가운데는 산업부가 청와대에 보고했던 문건이 여러 개 있었습니다. 원전을 폐쇄하기로 결정한 이사회가 열리기 20여 일 전에 이미 그 결과를 청와대에 보고한 것도 있었습니다.

권지윤 기자입니다.

<기자>

'에너지전환 보완대책 추진현황과 향후 추진일정'이라는 제목의 삭제 파일입니다.

산업부가 2018년 5월23일 만든 파일인데 BH, 즉 '청와대 송부'라고 제목에 명시돼 있습니다.

이 파일을 복구한 검찰은 공소장에 "6월 15일 한수원 이사회가 월성 1호기 조기 폐쇄와 즉시 가동중단을 결정할 예정"이라는 내용이 담겨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사회가 열리기 23일 전에 이사회 날짜는 물론 결과까지 미리 청와대에 보고한 겁니다.

당시는 월성 1호기에 대한 경제성 평가 최종안도 나오기도 전이고 한수원 이사회 일정은 이사들조차 모를 때였습니다.

앞서 감사원은 청와대로부터 보고하라는 지시를 받은 산업부가 이틀만인 2018년 4월 4일, 조기폐쇄와 즉시 가동중단 방침을 세웠다는 감사 결과를 발표했는데 검찰 수사과정에서 청와대와 사전교감한 정황이 더 구체적으로 드러난 겁니다.

한수원 이사회가 임박한 6월에는 청와대 관련 문건이 7개 작성됐습니다.

대통령 보고 목적으로 만든 문건은 청와대 수정 요청으로 다시 작성되기도 했고 청와대 경제수석 산하 산업정책비서관 요청 문건, 사회수석 보고 문건도 있습니다.

산업비서관 요청 문건은 이사회가 열리기 나흘 전에 만들어졌는데 조기 폐쇄를 전제로 근로자 고용보장 등을 보도자료에 담는 걸 협의한 문건이라고 공소장에 적시됐습니다.

이사회 개최 전 만든 4234파일은 내용을 알 수 없도록 이름을 바꾼 뒤 삭제한 겁니다.

원래 파일명은 '한수원 사장에게 요청할 사항'입니다.

'월성 1호기는 경제성이 없다는 결론이 나올 필요가 있다' '청와대에 이미 보고된 거라 즉시 가동중단이 필요하다'는 내용에 더해, 날짜까지 콕 찍어 '6·13 지방선거 직후 한수원 이사회 의결이 필요하다'고 기술된 걸로 공소장에 적시돼 있습니다.

정부 기관이 선거 유불리를 따져 이사회 날짜까지 정하려 한 것으로 해석될 소지가 있어 논란이 예상됩니다.

(영상취재 : 배문산, 영상편집 : 김준희, CG : 최재영)      

▶ '월성 원전 폐쇄 의혹' 공소장 전문 공개 (530개 삭제 파일 포함)

▶ [끝까지판다①] "감사원 요구 자료 빼자"…삭제 파일 530개 목록 입수
▶ [끝까지판다②] 靑 보고 문건 여럿…수정 지시로 재작성
▶ [끝까지판다③] 반대 단체 동향 파악…집회신고서도 입수
▶ [끝까지판다④] 뽀요이스 · 북원추…'북한 원전 추진' 폴더 삭제 
▶ [끝까지판다⑤] 파견 국장이 독단적으로?…"산업부 조직적 비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