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1-2위간 득표차 '역대 최다'…투표율은 '최저'

1-2위간 득표차 '역대 최다'…투표율은 '최저'

송욱

작성 2007.12.20 20:30 수정 2007.12.20 21: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8뉴스>

<앵커>

네, 지금부터는 어제(19일) 선거 결과 자세히 분석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다들 보셨겠습니다만, 어제 선거는 일찌감치 당락이 결정됐습니다. 1, 2위 간 득표차도 531만 표로 역대 최다로 기록됐습니다.

송욱 기자입니다.

<기자>

개표 초반에는 정동영 후보가 선두로 나섰습니다.

정 후보가 강세를 보인 전남 장성과 무안 개표 상황이 먼저 집계됐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개표 시작 1시간 20분 뒤인 저녁 7시 35분, 영남과 서울 등 다른 지역의 개표가 시작되고 전국 개표율이 0.7%가 될 무렵 이명박 후보가 1위로 올라섰습니다.

그리고는 단 한 차례도 역전을 허용하지 않았습니다.

이 후보는 8시 15분쯤엔 백만 표를, 11시 반에는 천만 표 고지를 넘어섰고, 결국 2위인 정동영 후보를 531만 표 차 득표율 22.6%p 차로 누르고 당선이 확정됐습니다.

1987년 대통령 직선제가 부활된 뒤 1, 2위 후보 간에 가장 큰 득표차입니다.

지금까지는 13대 대선 때 노태우-김영삼 후보의 194만 표차가 가장 큰 득표차였습니다.

이처럼 이 당선자가 압승을 거두긴 했지만, 이번 선거 투표율 63%가 역대 대선 중 가장 최저라는 사실은 이 당선자가 겸허하게 받아들여야 할 대목으로 보입니다.

[당선자] 한나라당 대통령 후보 이명박
· 이 당선자 "선진화로 가는 것이 시대의 요구"
· 이명박 당선자 '출마에서 당선까지'
· 이 당선자, 벌써부터 대통령급 경호
· 한나라, '이명박 특검법' 거부권 행사 공식 요구
· 청와대 새 안주인 '내조비법' 대공개
· 3연속 '상고출신 대통령' 진기록
· [한겨레] '이명박 5년' 보수화로 정책 바뀐다
· [한겨레] 유례없는 압승 '도덕성 시비' 씻어내야
· 이명박과 현대가 인연 '눈길'
[17대 대통령 선거] 최종 개표 결과 자세히 보기
[SBS Poll] 내년 4월 총선 구도 어떻게 보십니까?

 

[압승 요인]
· [중앙] '원칙'지킨 주연 같은 조연 박근혜
· [중앙] 이명박 유례없는 압승 요인은 '노무현 효과'
· 2007 대선, '넷심'은 사라지고 없었다
[낙선자]
· "제가 부족해서"…끝내 눈시울 붉힌 정동영
· '삼수 실패' 이회창 캠프 해단식…신당 만든다
· 민노당 등 "기대에 못 미쳐"…대선 후폭풍 우려
· [중앙] 튀는 공약 허경영 '마이너' 중 1위
[축하인터뷰]
· 원더걸스의 당선 축하 "행복을 만들어 주세요!"
· 김연아가 말한다 "새 대통령에게 바랍니다!"

[포토]

'희비 교차'…울고 웃는 승자와 패자
 

웃통벗고 면도하고…'그때 그 시절'
 

'MB의 날!'

 

100만 원 선뜻 빌려줄 것 같은 후보?
 

관상전문가가 본 허경영 후보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