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남북 장성급 회담 '승강이 현장'

남북 장성급 회담 '승강이 현장'

북측, 빔 프로젝터로 어로구역 설명하려다 양측 마찰

SBS 뉴스

작성 2007.12.13 16:51 수정 2007.12.13 17: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오늘(13일) 판문점에서 열린 7차 장성급 회담 이틀째 회의에서 공동어로수역 문제로 남북 대표간에 승강이가 벌어졌습니다.

회담 시작 직전 북측은 빔 프로젝터로 공동어로수역에 대한 북측 안을 취재진이 있는 상태에서 공개하려 했고, 남측은 남북 협상 대표간에만 논의하자며 이를 저지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북측 장교가 남측 회담 관계자를 손으로 밀치기도 했습니다.

회담이 시작되자 양측은 빔 프로젝터를 이용해 공동어로수역에 대한 양측의 안을 설명한 것으로 안다고 국방부 당국자가 전했습니다.

승강이 상황을 함께 보시죠.

관/련/정/보

◆ 남북, 장성급 군사회담서 '몸싸움'

◆ "개성 '3통' 뚫렸다"…오늘 공동어로수역 논의

◆ 장성급 회담 개최…"북, 3통 군사보장 적극적"

◆ "북, 국방회담서 서해 12해리 영해기선 주장"

◆ SBSi 신개념 멀티뷰어 'Nview'로 SBS 뉴스 보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