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정은에 전한 바이든의 '짧은' 인사…그 안에 담긴 의미

김정은에 전한 바이든의 '짧은' 인사…그 안에 담긴 의미

배준우 기자

작성 2022.05.22 20:12 수정 2022.05.23 06: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22일) 바이든 대통령에게 한 기자가 북한 김정은 총비서에게 전할 말이 있는지 묻자 영어로 '헬로(Hello)'라고만 말했습니다. 그냥 인사만 한 셈이죠.

왜 다른 말은 덧붙이지 않았는지, 배준우 기자가 분석해 봤습니다.

<기자>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과의 만남 뒤 바이든 대통령은 김정은 총비서에 대한 질문을 받았습니다.

[조 바이든/미국 대통령 : (김정은에게 전할 메시지가 있습니까?) Hello. Period (안녕하세요. 이상, 끝.)]
※period : 구어체에서 이야기를 종결할 때 쓰는 말. (출처 : Oxford Languages)

큰 의미 없는 인사말을 끝으로 어떤 말도 덧붙이지 않고 돌아섰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어제 기자회견에서도 대화의 전제 조건으로 '북한의 태도'를 내걸었는데,

[조 바이든/미국 대통령 (어제) : (북한이) 진실성을 갖고 진지한 태도로 임한다면 그렇게 할(만나서 대화할) 의사가 있습니다.]

오늘의 짧은 인사는 더 보탤 것 없이, 북한의 대응을 지켜보겠다는 의미로 해석됩니다.

CNN은 트럼프 전 대통령과 비교해 "바이든은 김정은으로부터 '러브레터'를 바라거나 김정은과 악수에 목말라하는 것처럼 보이지는 않는다"고 언급했습니다.

[박원곤/이화여대 북한학과 교수 : 김정은을 '깡패', '독재자'라고 얘기하고 굉장히 부정적인 시각을 밝힌 적이 있어요. 김정은에 대한 (당시) 인식이 그대로 반영됐다고 보는 게 맞겠죠. 사실상은 만날 생각이 크지 않다고 해석하는 게 맞는 것 같고요.]

한미는 어제 정상회담에서 미국이 제공하는 확장 억제에 핵 대응 명시, 북핵에도 대비한 한미 연합훈련, 미 측 전략자산의 적시 전개를 명문화했습니다.

북한이 추가 ICBM 시험발사와 7차 핵실험 움직임까지 포착된 상황에서 행동에는 행동으로 응수하겠다는 메시지로 북한의 향후 행동 수위에 따라 한반도 정세가 출렁일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편집 : 조무환)

▶ 항공우주작전본부 첫 방문…대북 경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