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밀접 접촉자, 격리 7일로 준다…'접종 완료자' 아예 제외

밀접 접촉자, 격리 7일로 준다…'접종 완료자' 아예 제외

한성희 기자

작성 2022.01.24 20:16 수정 2022.01.24 21: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미크론은 워낙 빠르게 퍼지기 때문에 지금의 방역체계로는 그 속도를 따라갈 수 없습니다. 그래서 광주를 비롯한 4개 지역에서 모레(26일)부터 새로운 의료 대응 체계를 시작하는데, 정부는 이르면 이번 달 말쯤 그것을 전국으로 확대할 방침입니다. 또 의료 부담을 줄이기 위해서 밀접 접촉자여도 자가격리를 없애거나 또 그 기간을 줄이기로 했습니다.

이어서, 한성희 기자입니다.

<기자>

오미크론 확진자가 늘어나면 함께 대화나 식사를 한 사람들도 자가격리에 들어가야 합니다.

정부는 자가격리 대상이 폭증하면 관리가 불가능하다고 보고 오는 26일부터 기준을 완화하기로 했습니다.

우선 확진자와 2미터 이내에서 15분 이상 대화했다면 지금처럼 밀접 접촉자로 분류합니다.

하지만 격리 기간은 10일에서 7일로 줄어듭니다.

밀접 접촉자 중 일부는 격리 대상에서 아예 제외합니다.

마스크를 쓰고 있었거나 예방 접종을 완료한 사람들인데, 2차 접종 후 90일이 안 지났거나 3차 접종 후 14일이 지난 경우입니다.

[정은경/질병관리청장 : 밀접 접촉자는 예방 접종 완료자는 수동 감시하고, 미접종자 등은 7일 자가격리를 하며, 예방 접종 여부와 상관없이 6~7일 사이 PCR 검사를 하도록 합니다.]

오미크론 대응 체계에 따라 신속항원검사를 확대하는 것은 광주, 전남, 경기도 평택과 안성 등 4개 지역에만 적용합니다.

50대 이하로 무증상이나 경증인 경우 지역 내 선별진료소나 호흡기전담클리닉에서 신속항원검사부터 받고 '양성'이 나와야 PCR 검사를 받습니다.

[정은경/질병관리청장 : 모든 시중에서 유통되고 있는 자가검사키트 또는 의료 전문가용 신속항원검사 키트 모두 다 양성일 경우에는 PCR 검사가 가능합니다.]

신속항원검사 도입 등 오미크론 대응 체계를 전국으로 확대하는 것은 이르면 이달 말이 될 것이라고 정부는 밝혔습니다.

(영상편집 : 조무환, CG : 최하늘·엄소민)

▶ 공공기관에서 집단감염…"기능 유지책 마련"
▶ 보건소, '병목' 우려…"지역 병원과 나눠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