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일전 8회, 통한의 3실점…5일 미국과 다시 준결승전

한일전 8회, 통한의 3실점…5일 미국과 다시 준결승전

배정훈 기자

작성 2021.08.04 22:52 수정 2021.08.04 23: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야구 대표팀은 앞서 중계 보신대로 준결승에서 일본에 졌습니다. 그래도 아직 기회는 있습니다. 내일(5일) 저녁 미국을 꺾으면 결승에서 금메달을 놓고 일본과 다시 한번 맞붙게 됩니다.

배정훈 기자입니다.

<기자>

세계 최강 양궁 대표팀의 사인이 담긴 태극기를 더그아웃에 걸어두고 결전에 나선 김경문호는 1회, 먼저 기회를 잡았습니다.

일본 에이스 야마모토가 몸이 덜 풀린 틈을 타 박해민의 볼넷과 이정후의 2루타로 1아웃 2, 3루 절호의 찬스를 만들었지만, 양의지와 김현수가 모두 삼진으로 물러나 땅을 쳤습니다.

우리나라의 선발 고영표는 출발이 좋았는데 3회, 잠시 흔들렸습니다.

선두타자 안타에 이어 9번 타자 가이에게 두 번 연속 번트 실수를 유도하고도 우전 안타를 맞았고 계속된 1아웃 2-3루 위기에서 사카모토에게 희생플라이를 내줘 선취점을 내줬습니다.

5회 요시다에게 중전 적시타로 한 점을 더 내줬지만 4번 스즈키와 5번 아사무라를 삼진 처리해 희망을 이어갔습니다.

침묵하던 타선은 6회 반격에 나섰습니다.

좌전 안타를 친 박해민이 좌익수의 실책으로 2루까지 달렸고, 강백호의 좌전 안타 때 전력 질주해 홈을 밟았습니다.

이정후가 우익선상 안타로 1-3루 기회를 만들었고, 김현수가 바뀐 투수 이와자키로부터 절묘한 배트컨트롤로 천금 같은 동점 적시타를 뽑아냈습니다.

이후 팽팽한 균형이 이어지던 승부는 8회, 일본 쪽으로 기울었습니다.

원아웃 이후에 고우석이 야나기타에게 좌전 안타를 맞은 뒤, 곤도를 1루 앞 병살타성 땅볼로 유도했지만 1루 베이스를 밟지 못해 이닝을 끝내는 데 실패했고, 이후 볼넷 두 개로 자초한 투아웃 만루 위기에서 야마다에게 통한의 좌중간 3타점 2루타를 허용했습니다.

5대 2로 진 대표팀은 내일 미국과 패자 준결승에서 다시 한번 결승 진출에 도전합니다.

(영상취재 : 최호준, 영상편집 : 오영택)  

▶ 2연패 시동 건 여자골프…3명이 '톱10' 올랐다
▶ "김제덕의 파이팅, 도움 됐나요?" 3관왕 안산의 대답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