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보궐선거 앞두고…'3차 재난지원금' 주도권 다툼

보궐선거 앞두고…'3차 재난지원금' 주도권 다툼

김수영 기자 swim@sbs.co.kr

작성 2020.11.24 20:24 수정 2020.11.24 21: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코로나19가 다시 확산하면서 정치권에서 3차 재난지원금 얘기가 나오고 있습니다. 앞서 전 국민을 대상으로 한 14조 3천억 원 규모의 1차 지원금, 그리고 피해 업종과 취약 계층에 7조 8천억 원을 지급한 2차 지원금에 이어서 '3차 재난지원금'을 준비해야 한다는 건데요. 국민의힘은 특히 3조 6천억 원이라는 구체적인 액수까지 들고나왔습니다.

여당은 신중한데, 여야의 속내를 김수영 기자가 분석했습니다.

<기자>

어제(23일) 3차 재난지원금 얘기를 불쑥 꺼낸 국민의힘 김종인 비대위원장.

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해 내년에 추경을 편성할 게 아니라 지금 정기국회에서 논의 중인 내년도 본예산에 넣자는 주장을 폈습니다.

국민의힘은 오늘은 구체적인 액수까지 제시했습니다.

3조 6천억 원을 편성해 코로나 피해 업종과 위기 가구에 내년 초에 나눠주자고 했습니다.

재난 지원 '타이밍'을 놓치지 말아야 한다는 논리지만, 내년 보궐선거를 신경 쓰는 정치적 속내 역시 숨기지 않고 있습니다.

[주호영/국민의힘 원내대표 : 내년 4월 서울시장, 부산시장 선거를 앞두고 선심성으로 그즈음에 추경을 하는 것에 대해서는 많은 우려 있었다.]

민주당은 일단 신중합니다.

3차 지원금 자체를 반대하는 건 아니지만, 본예산 처리 기한이 8일밖에 안 남아서 내년 예산에 반영하는 건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박홍근/민주당 예결특위 간사 : (내년 예산안 심사) 절차가 다 마무리되지 않았는데, 갑자기 또 큰 규모의 3차 재난지원금을 반영하기가 여의치 않은 건 분명한 사실입니다.]

그렇다면 정부가 추진하는 '한국형 뉴딜' 예산을 깎아 지원금 예산을 마련하자는 게 국민의힘 입장인데 민주당은 결코 수용할 수 없다고 맞서고 있습니다.

청와대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화한 지 하루밖에 안 됐으니 상황을 지켜보자, 즉 시기상조라는 반응입니다.

여권은 내년 본예산을 처리한 다음에 논의하자는 입장인데 내년 보궐선거를 의식한 재난지원금 주도권 다툼은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취재 : 박진호·김현상, 영상편집 : 위원양)  

▶ "코로나 백신 없는 겨울 넘기는 방법" 당국의 당부
▶ "코로나로 고통받는 우리" 민주노총 집회 강행한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