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거짓말 해경' 다녀간 업소 비상…31명 줄줄이 감염

'거짓말 해경' 다녀간 업소 비상…31명 줄줄이 감염

이현정 기자 aa@sbs.co.kr

작성 2020.11.24 20:14 수정 2020.11.24 21: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인천에서 한 유흥업소를 통해 30명 넘는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확진 판정을 받은 한 해양경찰관이 그 유흥업소에 갔었던 사실을 처음에 숨겼다가 뒤늦게 시인하면서 검사가 늦어진 겁니다. 해경은 해당 경찰관을 대기 발령했습니다.

이현정 기자입니다.

<기자>

인천 연수구의 한 유흥주점입니다.

지난 13일 해양경찰 소속 경비 함정 승조원 A 씨가 이 업소를 방문했는데 19일 증상이 나타났고 다음날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A 씨와 함께 왔던 골재채취업체 관계자 B 씨도 21일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연수구는 이들의 지난 11일 이후 동선을 조사했는데 두 사람은 조사 초기 업소 방문 사실을 말하지 않았습니다.

이후 시 조사에서 업소 방문 사실을 털어놓은 뒤에야 방역당국은 해당 업소 종업원들을 모두 조사했고 그 결과 추가 확진이 속출했습니다.

관련 확진자는 모두 31명에 달합니다.

인천해양경찰서는 방역 당국에 동선을 숨긴 A 씨를 대기 발령하고 A 씨 치료가 끝나는 대로 업자인 B 씨로부터 부적절한 접대를 받았는지도 조사할 예정입니다.

[연수구 관계자 : 역학조사 과정에서 의도적으로 동선이나 이런 걸 누락하거나 이런 상황이 확인되면 강력하게 대응하겠단 입장입니다.]

연수구는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A 씨를 고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임동국, 영상편집 : 최진화, CG : 이종정)    

▶ "코로나 백신 없는 겨울 넘기는 방법" 당국의 당부
▶ 점심은 테이크아웃, 저녁엔 혼술…2단계 거리 풍경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