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秋 발표, 별도 언급 없었다"…"대통령 입장 밝혀라"

"秋 발표, 별도 언급 없었다"…"대통령 입장 밝혀라"

고정현 기자 yd@sbs.co.kr

작성 2020.11.24 20:12 수정 2020.11.24 21: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24일) 추미애 장관의 발표를 놓고 여야의 반응은 극명하게 엇갈렸습니다. 민주당은 징계위원회 결정을 지켜보겠다고 했고 국민의힘은 대통령이 이 문제를 풀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청와대는 대통령이 발표 직전에 보고를 받았지만, 별도의 언급은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정치권 반응은 고정현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기자>

민주당은 법무부가 발표한 윤석열 총장 감찰 결과에 주목했습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감찰 결과가 매우 심각하다며 징계위원회 결정을 엄중하게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최인호/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 감찰 결과가 사실이라면, 징계 청구 혐의 요지 중에 어느 하나 위중하지 않은 것이 없었습니다. (윤 총장은) 스스로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기 바랍니다.]

진성준 의원은 '가슴을 진정시킬 수 없는 놀라운 브리핑'이라고 추미애 장관을 옹호했고 김용민 의원은 법적 대응을 말한 윤 총장은 자신이 법 위에 있다고 생각한다고 공격했습니다.

국민의힘은 추 장관이 납득할 만한 직무 배제 사유를 대지 못했다고 반발했습니다.

추 장관 뜻대로 된다면 살아있는 권력에 대한 수사는 멈출 것이고 법치주의는 조종을 울릴 것이라고 했습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법무장관의 무법 전횡에 경악한다면서 오늘 조치가 대통령의 뜻인지 밝히라고 촉구했습니다.

[배준영/국민의힘 대변인 : 대통령께서 직접 입장을 밝혀주시길 바랍니다. 이 지겨운 싸움을 끝내 주시기 전까지 대한민국의 법질서는 바로 설 수 없을 것입니다.]

권영세 의원은 이런 상황 속에서도 대통령이 손을 놓고 있다면 대통령이기를 포기했거나 배후 조종한 셈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발표 직전 보고를 받았지만, 별도의 언급은 없었다고 짧은 공식 반응을 내놨습니다.

다만 청와대 관계자는 "대통령이 보고 받았고 결국 발표가 된 것 아니냐"고 말해 대통령이 발표를 승인했다는 취지로 설명했습니다.

(영상취재 : 하륭, 영상편집 : 정성훈)  

▶ 추미애, 윤석열 직무배제 카드 던졌다…초유의 갈등
▶ 秋 발표 끝난 직후 "부끄럼 없다"…윤석열의 반박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