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영등포 이어 포항도 '접종 보류'…엇박자에 현장 혼란

영등포 이어 포항도 '접종 보류'…엇박자에 현장 혼란

질병청은 "지자체 자체적으로 결정 말라"

김형래 기자 mrae@sbs.co.kr

작성 2020.10.23 20:09 수정 2020.10.23 22: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서울 영등포구를 비롯해서 일부 지자체들이 주민들에게 백신 접종을 보류하라고 권고했습니다. 이에 질병청은 지자체가 그것을 자체적으로 결정하지 말라고 했는데, 현장에서는 그래서 백신을 맞으라는 것인지, 말라는 것인지 혼란만 더 커지고 있습니다.

이 내용은, 김형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서울 영등포구의 한 소아과 의원입니다.

어제(22일)부터 구청 권고에 따라 독감 백신 접종을 보류하고 있습니다.

[이지헌/소아청소년과 전문의 : 국가 공급 백신의 유통과정에 문제가 있었다 보니까 아무래도 불안하게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고…]

경북 포항시도 오늘부터 일주일 동안 접종 보류를 권고했습니다.

대한의사협회 권고에 따라 접종을 중단한 병원도 있는데, 대전의 백신 접종 기관 625곳 가운데 10% 정도가 접종을 보류했습니다.

[김동석/대한개원의협의회 회장 : (백신 맞으러) 서너 명 오셨는데 그냥 돌려보내고 있죠. 국가에서 확실하게 결정이 되면 그때 접종을 하겠습니다, 저희는 보관을 확실히 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말씀을 드리고….]

예방 접종을 이어가려는 질병관리청과 잠시 늦추자는 지자체, 대한의사협회의 입장이 엇갈리면서 시민들의 혼란만 가중되고 있습니다.

[조항진/서울 양천구 : (영등포구에서) 중단·유보 요청을 했던데 정부에선 또 공식적으로 한 건 아니라고 그러고… "에이, 그냥 돈 내고 맞아야겠다"고 생각해서 왔어요.]

질병관리청은 일단 전체 국가예방접종사업에 차질이 없도록 각 지자체에 자체적으로 접종 여부를 결정하지 말라고 안내했습니다.

또 여전히 독감 백신을 맞지 않았을 때 생기는 피해가 더욱 크다며 어르신과 어린이 등 고위험군은 꼭 백신을 맞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영상편집 : 김준희, VJ : 신소영) 

▶ 독감 백신 접종 계속하나?…24일 전문가회의서 재논의
▶ 독감 백신 맞고 36명 사망…접종 1시간 만에 숨지기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