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권 첫 발생…31번 환자도 감염 경로 오리무중

61세 한국인 여성…해외 여행 안 가

김혜민 기자 khm@sbs.co.kr

작성 2020.02.18 20:13 수정 2020.02.18 22: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코로나19 환자가 오늘(18일) 1명 더 늘었습니다. 대구에 사는 60대 여성으로, 영남권에서는 처음 나온 환자입니다. 그제 또 어제 확인된 29번, 30번 환자와 마찬가지로 최근 외국에 다녀온 적이 없고 기존에 감염됐던 사람들과 접촉한 적도 없는 사람입니다.

먼저 정부 발표 내용을 김혜민 기자가 정리해드리겠습니다.

<기자>

추가로 확인된 31번 환자는 대구에 거주하는 61살 한국인 여성입니다.

발열, 폐렴 증세로 어제 오후 3시 반쯤 대구 수성구 보건소에서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았고 오늘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현재는 대구의료원 음압 병실에 격리된 상태입니다.

보건당국은 이 환자가 2월 7일부터 오한을 느꼈고 10일에는 38도가 넘는 열이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14일에는 교통사고로 입원한 한방병원에서 영상 검사를 받은 결과 폐렴 소견이 있었지만, 항생제 치료만 받았습니다.

[정은경/질병관리본부장 : 아무래도 여행력이 없고 접촉력이라는 게 밝혀지지 않은 일반적인 그런 환자 분이기 때문에 병원에서는 코로나19를 의심하기는 어려우셨을 것 같습니다.]

31번 환자는 그동안 확진자가 없던 영남권에 거주했고 지난해 12월 이후 현재까지 외국을 방문한 적도 없습니다.

또 다른 확진자와 접촉한 사실도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앞서 발생한 29번, 30번 환자와 마찬가지로 뚜렷한 감염 경로와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겁니다.

방역당국이 가장 경계하는 지역사회 감염이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는 이유입니다.

[정은경/질병관리본부장 : 현재 방역대책본부의 즉각 대응팀과 지자체가 함께 감염원 및 감염경로, 접촉자에 대해서 역학조사가 진행 중에 있습니다.]

한편 기존 환자 가운데 12번, 14번 환자 즉 일본에서 확진자와 접촉한 뒤 감염된 중국인 남편과 그 부인이 오늘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하면서 국내 누적 퇴원자 수는 12명으로 늘었습니다.

(영상취재 : 최상보 TBC, 영상편집 : 박지인, VJ : 정한욱)  

▶ 31번 환자 방문 '병원·교회·호텔' 폐쇄…대구 '긴장'
▶ "새로운 국면"…보건당국, '지역사회 감염 시작' 인정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