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를 떠난 배우

김근아 인턴, 최재영 기자 stillyoung@sbs.co.kr

작성 2017.04.01 16:02 수정 2017.04.04 11: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스브스우와 #스브스피플

이수련 씨는 청와대 1호 여성 경호원입니다. 그녀는 2004년부터 10년간 근무를 하다가 사표를 냈습니다. 배우라는 새로운 목표가 생겼기 때문입니다. 34살의 나이에 뒤늦게 데뷔한 수련 씨의 꿈 이야기를 직접 들어봤습니다. 

기획 최재영, 김근아 인턴 / 디자인 김태화

(SBS 스브스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