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외교부, 칠레주재 외교관 성추행에 "유감…대사가 사과예정"

외교부, 칠레주재 외교관 성추행에 "유감…대사가 사과예정"

채희선 기자 hschae@sbs.co.kr

작성 2016.12.20 04: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외교부는 어제(19일) 칠레 주재 한국 외교관의 현지 미성년자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입장을 밝혔습니다.

외교부는 "불미스러운 사건이 발생한 데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면서 "유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복무 기강을 철저히 확립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재외공무원 복무기강, 특히 미성년자 대상 성추행과 같은 중대 비위에 관해서 무관용 원칙을 적용한다는 입장하에 철저한 조사와 법령에 따른 엄정한 조치를 신속히 취해 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외교부는 칠레 정부 측과도 고위급 접촉을 해가며 긴밀한 협의 하에 사건을 처리해 나가기로 합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칠레 검찰 당국은 이번 사건 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전해졌으며, 외교부는 현지 검찰의 조사에 성실하게 대응하고 있고 앞으로도 성실하게 임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