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중은 개·돼지" 망언 나향욱, 울먹이며 사과

정유미 기자 yum4u@sbs.co.kr

작성 2016.07.11 20:16 수정 2016.07.11 22: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민중은 개·돼지나 다름 없다', 영화의 대사를 인용해서 했다는 교육부 고위 관리의 이 발언이 온 나라를 발칵 뒤집어 놓고 있습니다. 이 관리가 오늘(11일) 국회에 나와 국민들에게 사과했습니다.

정유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초췌한 모습으로 국회에 불려 나간 나향욱 교육부 정책기획관.

기자들과 저녁 자리에서 민중은 개·돼지라는 영화 대사를 인용한 발언을 해 국민에게 상처를 주고 사회적 물의를 일으켰다며 사과했습니다.

죽을 죄를 지었다며 울먹이기도 했습니다.

[나향욱/교육부 정책기획관 : 여러가지 기사 댓글 계속 못자고 보면서 '정말 제가 잘못했구나, 정말 죽을 죄를 지었구나'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러면서도 취중 발언이어서 정확히 기억은 나지 않는다며 본심은 아니었다고 해명했습니다.

[나향욱/교육부 정책기획관 : '제가 본 영화 중에 이런 대사가 있더라' 이렇게 얘길 했습니다. 그날 제가 과음을 하고 과로한 상 태였기 때문에…]

여야 의원들은 나 기획관이 변명만 늘어놓고 있다고 질타했습니다.

[이종배/새누리당 의원 : 어떻게 이런 자세 가지고 공직자로 그동안 해왔는지…]

[이동섭/국민의당 의원 : 교육이 국가의 미래인데 교육부에서 이런 일이 일어난 것은 상당한 문제가 있는 거라고 봅니다.]

이준식 교육부 장관은 사태에 책임을 지고 자신이 물러날 가능성까지 시사했습니다.

[도종환/더불어민주당 의원 : '교육부 장관도 도의적 책임을 지고 그 자리에서 물러나야 할 것이다'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어떻게 받아들이십니까?]

[이준식/교육부 장관 : 저도 그 부분까지 생각하고 있습니다.]

이 장관은 또 나 기획관에 대해 파면을 비롯한 중징계를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이재영, 영상편집 : 최은진)  

▶ [비디오머그] '문제 발언' 나향욱, 공식석상 첫 등장…'헝클어진 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