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업의 흑역사' 총집합!…성공한 '실패 박물관'

'기업의 흑역사' 총집합!…성공한 '실패 박물관'

하대석 기자

작성 2016.07.02 14:16 수정 2017.02.08 17: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스브스월드 #스브스우와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색깔이 없는 투명한 '크리스탈 콜라', 케첩은 빨개야 한다는 편견을 깬 보랏빛 케첩, 연기가 나지 않는 담배까지. 미국 미시간주에 있는 '실패 박물관'에 전시된 제품들입니다. 이곳의 설립자인 로버트 맥메스 씨는 1960년대 말부터 취미로 신제품을 모았지만 그중 80% 이상이 모두 실패했습니다. 그렇게 7만 점 이상의 실패작들이 모인 이곳은 오늘날 여러 기업의 경영인들에게 좋은 교과서가 되고 있습니다. 존재 자체로 '실패의 가치'를 몸소 증명하는 이곳을 살펴봤습니다.

기획 하대석 / 구성 오다록
(SBS 스브스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