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마카오에서 일본 여성인 것처럼 꾸며 원정 성매매한 조직 검거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15.08.23 09:10 수정 2015.08.23 10:06 조회 재생수17,855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서울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중국 마카오의 호텔에 국내 여성들을 데려다가 성매매를 시킨 혐의로 28살 남 모 씨 등 업주와 브로커 4명을 구속하고 성매매 여성 66명 등 80명을 검거했습니다.

남 씨 등은 지난 2013년부터 올해 4월까지 마카오의 특급호텔에 숙박한 중국인 등을 상대로 성매매를 알선해 5억 4천여만 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조사결과 이들은 국내에서 면접을 통해 모집한 여성을 마카오의 아파트에 집단으로 거주하게 한 뒤 남성들이 묵는 호텔 객실로 보내 성매매를 알선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성매매 여성들이 일본 여성을 선호하는 중국 남성들의 취향에 맞춰 일본 전통 의상인 기모노를 입고 일본인 행세를 하기도 했다고 밝혔습니다.  
선거 주요 뉴스를 한눈에! 제 19대 대통령 선거 특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