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라이드 포토] 메르스 때문에 동물원 낙타들도 격리 신세

서울대공원 동물원, 낙타 내실에 격리하고 시료 검사 의뢰

SBS 뉴스

작성 2015.06.02 11:08 수정 2015.06.02 15: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공포가 퍼지면서 동물원의 낙타도 격리 대상이 되고 있습니다.

서울대공원 동물원은 오늘(2일)부터 낙타 2마리를 내실에 격리했습니다.

서울대공원 동물원에는 쌍봉 낙타 1마리와 단봉 낙타 1마리가 생활하고 있습니다.

동물원은 또 낙타에서 시료를 채취해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에 메르스 감염 여부를 의뢰하기로 했습니다.

낙타가 메르스의 매개원으로 지목되면서 불안감이 퍼지고 있어 확실한 검증이 필요하다는 판단에서입니다.

동물원 관계자는 "서울대공원 동물원의 낙타는 여기서 태어나 여기서 자랐기 때문에 메르스 감염과는 무관하다고 보고 있다"면서도 "그러나 사회 이슈가 되는 만큼 관람객들이 안심하고 관람할 수 있도록 검증을 받는 게 좋겠다고 생각해 검사를 의뢰하기로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광주에 있는 우치동물원도 지난주 초부터 낙타 한 마리를 내실에 격리조치 했습니다.

우치동물원의 낙타 역시 서울대공원에서 태어나 1996년 우치동물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우치동물원 관계자도 "메르스 감염과는 전혀 무관하지만 매개원으로 낙타가 지목되면서 불안을 느끼는 관람객이 있어 당분간 내실에 있도록 조치했다"고 말했습니다. 

(SBS 뉴미디어부/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