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문재인 전 대통령 "대단히 무례한 짓"…대치 정국 심화

문재인 전 대통령 "대단히 무례한 짓"…대치 정국 심화

김학휘 기자

작성 2022.10.03 19:56 수정 2022.10.03 21: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서해에서 우리 공무원이 북한군 총에 맞아 숨진 사건을 살펴보고 있는 감사원이 문재인 전 대통령에게 서면 조사를 통보한 걸 놓고 정치권 공방이 거셉니다. 문재인 전 대통령이 대단히 무례한 짓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지자 국민의힘은 감사에 성역이 있을 순 없다며 압박에 나섰습니다.

오늘(3일) 첫 소식, 김학휘 기자가 전하겠습니다.

<기자>

지난달 30일 감사원의 서면 조사 통보 사실을 보고받은 문재인 전 대통령은 불쾌감을 숨기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윤건영/민주당 의원 : (문재인 전) 대통령께서는 감사원의 서면 조사 요구가 '대단히 무례한 짓이다'라는 말씀을 하셨습니다.]

민주당은 "윤석열 정부가 노리는 건 결국 문재인 전 대통령이었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박범계/민주당 윤석열 정권 정치탄압 대책위원장 :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벌여왔던 그 모든 소란의 최종 종착지가 문재인 전 대통령임을 노골적으로 드러낸 것이다.]

당내 정치탄압 대책위원회는 긴급회의를 열어 감사원 고위 관계자들을 직권남용 혐의로 공수처에 고발하고, 범국민적 저항 운동도 벌이기로 했습니다.

국민의힘은 "감사에서 성역이 있을 수는 없다"며 문 전 대통령을 압박했습니다.

정진석

[정진석/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 유독 문재인 전 대통령에게만 감사원이 서면 조사 요구서를 보낸 건 아니라고 제가 알고 있습니다.]

그러면서 민주당의 날 선 반응은 민생을 내버려 둔 또 다른 정치 공세일 뿐이라고 일축했습니다.

[장동혁/국민의힘 원내대변인 : 더불어민주당의 169석은 이재명 대표와 문 전 대통령을 위한 '도피성'이 아닙니다.]

여야는 감사원의 독립성 문제를 두고도 공방을 벌였습니다.

민주당은 '비속어 발언 논란' 등으로 궁지에 몰린 윤석열 정부가 이를 타개하기 위해 감사원의 독립성을 해쳤다고, 국민의힘은 법에 따라 독립적 지위를 가진 감사원이 사실관계 확인을 위한 당연한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고 서로 치고받았습니다.

(영상취재 : 김남성, 영상편집 : 김진원)

▶ 대응 나선 감사원 "노태우 · YS 답했고, MB · 박근혜 거부"
▶ 문재인 전 대통령 감사, 정국 뇌관 부상? 내일부터 국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