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5·18 발포 명령' 끝까지 부인…"진상 규명 계속"

'5·18 발포 명령' 끝까지 부인…"진상 규명 계속"

김아영 기자

작성 2021.11.23 20:15 수정 2021.11.23 21: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전두환 씨에게 이제 법적으로 더는 책임을 물을 수 없게 됐지만, 미래를 위해서라도 역사의 진실은 꼭 밝혀져야 합니다. 그런 의미에서 지난해 출범한 5·18 진상조사위원회는 앞으로도 철저한 조사를 다짐했습니다.

조사위 활동 상황은 김아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5·18 진상 규명의 핵심은 1980년 5월 광주에서 계엄군에게 첫 발포를 누가 명령했느냐는 겁니다.

유혈 진압 책임을 가리기 위해 반드시 풀어야 할 문제인데 당시 군 실권을 쥐고 있던 전 씨는 이를 전면 부인해왔고,

[전두환 씨 (2019년 11월) : 발포 명령을 내릴 위치에도 있지 않은데, 군에서 명령권도 없는 사람이 명령을 해?]

전 씨 측은 오늘(23일)도 책임이 없다며 선을 그었습니다.

[민정기/전 청와대 공보비서관 : 발포 명령이라는 건 있지도 않았다는 게 이미 재판 결과에도 다 나왔고. 발포 명령이라는 건 없어요. 더군다나 보안사령관이 발포 명령 했다는 건 말도 안 되는 거고요.]

지난해부터 본격 가동된 5·18 진상조사위는 이 문제를 규명하기 위해 전 씨를 출석시키는 대면 조사를 추진해왔습니다.

하지만 전 씨가 지병을 이유로 거부 의사를 밝히면서 방문 조사를 타진하던 중이었습니다.

조사위는 전 씨 사망에도 법률이 부여한 권한과 책임에 따라 첫 발포 명령자를 비롯해 5·18 진상 규명을 위한 조사를 철저하게 진행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송선태/5·18 민주화운동진상규명조사위원장 : (전두환 씨의) 평소 5·18에 대한, 유족들에 대한 의사 표시 등 간접적 조사를 해서 마무리할 생각입니다. 조직적인 범죄의 경우에 (그 집단을) 실질적으로 지배한 자가 수괴가 된다.]

이와 관련해 조사위는 최근 5·18 당시 계엄사령관 이희성 씨와 육군참모차장 황영시 씨에 대해 대면 조사를 진행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영상취재 : 최대웅, 영상편집 : 최은진)  

▶ 명예훼손 재판은 종결…미납 956억 환수 불투명
▶ "사과 한마디가 어려웠나"…"죄과 사라지지 않는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