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재명 · 윤석열 다 별로"…갈 곳 잃은 '20대 여성' 표심

"이재명 · 윤석열 다 별로"…갈 곳 잃은 '20대 여성' 표심

강청완 기자

작성 2021.11.12 20:19 수정 2021.11.13 09: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내년 대선에서 20대의 선택이 전체 결과를 좌우할 수도 있다는 분석이 잇따르면서 여야 후보들도 20대 표심을 얻기 위해 힘을 쏟고 있습니다. SBS가 실시한 최근 여론조사에서 나타난 20대 생각은 어떤지 저희가 자세히 분석해봤습니다.

이 내용은, 강청완 기자가 전하겠습니다.

<기자>

2017년 19대 대선에서 '20대 여성'은 문재인 당시 민주당 대선후보의 핵심 지지층으로 꼽혔습니다.

집권 2년 차 한 여론조사에서 '20대 여성'의 국정지지도는 63.5%로, 전 연령대에서 최고를 기록했습니다.

그러나 이번 대선에서는 분위기가 사뭇 달라졌습니다.

최근 SBS 여론조사에서 '20대 이하 여성'의 거대양당 대선후보에 대한 지지율을 보면, 이재명 23, 윤석열 11.1%로 전체 평균 지지율보다 낮았습니다.

대신 지지 후보가 없거나 모르겠다고 답한 '20대 이하 여성 부동층'은 40.2%를 기록해 '20대 이하 남성' 다음으로 많았습니다.

이재명, 윤석열 두 후보에 대한 '20대 이하 여성'의 비호감도는 각각 67.5%와 74.7%로 조사됐습니다.

[김지영/서울 양천구 (20대 여성) : 별로 마음에 드는 후보는 없는 것 같아요. 이미지로 봐도 저는….]

[구은경/서울 양천구 (20대 여성) : 두 분 다 좋은 소리는 못 들어본 것 같아서. 사실 누구를 뽑아야 할지도 잘 모르겠어요. 이번에.]

이 후보는 선택적 모병제, 윤 후보는 여성가족부 개편 등 '20대 남성'의 표심을 겨냥한 듯한 정책 구상을 내놓고 있습니다.

반면 20대 여성 표심을 잡으려는 노력은 상대적으로 부족하다는 지적입니다.

지난 대선에서 20대 여성은 50대 남성보다도 투표율이 높았습니다.

[서정원/서울 은평구 (20대 여성) : 네, 투표는 할 거예요. 공약 위주로 보고 투표를 해야 되겠죠?]

[허민숙 여성학 박사/국회입법조사처 입법조사관 : (20대 여성은 정치인이) 어떻게 정치적인 영향력을 발휘해서 나의 일상의 안정과 평온과 이런 것들을 도모해 줄 수 있는가에 더 관심이 있다는 측면에서, 생활 정치라고 하잖아요? 여기에 가까운 세대다.]

후보들이 내놓는 공약 등에 따라 표심이 언제든 한쪽으로 쏠릴 수 있다는 전망도 가능합니다.

(영상취재 : 김흥식, 영상편집 : 유미라, CG : 서승현·조수인)  

▶ 이재명, '매타버스' 타고 민생 행보…"미국 승인해 한일 합병"
▶ 윤석열 "모든 분야 한미동맹 중요"…김종인 "허수아비 노릇 안 해"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