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얀센 추가접종 시작…60대 이상도 한 달 단축 검토

얀센 추가접종 시작…60대 이상도 한 달 단축 검토

박찬근 기자

작성 2021.11.08 20:26 수정 2021.11.08 21: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얀센 백신 접종자에 대한 추가 접종이 오늘(8일) 시작됐습니다. 돌파 감염 비율이 높은만큼 당국이 접종을 서두르고 있는데, 감염에 취약한 60대 이상에 대한 추가 접종 일정을 앞당기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박찬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추가 접종) 되셨고, 혹시 이제 부작용 날까 봐 15분 정도 있다가 가셔야 되거든요. 이거 제가 드릴 테니까….]

지난 6월 얀센 백신을 맞은 최상협 씨는 지난달 28일, 추가 접종 대상자라는 문자 메시지를 받자마자 사전 예약했습니다.

[최상협/얀센 접종·모더나 추가 접종 : 얀센은 이제 지속력이 좀 짧다, 이런 이야기도 많았고 그래서 좀 적극적으로…. 맞은 직후는 별다른 느낌은 없고요.]

국내 얀센 백신 접종자는 148만여 명.

이 가운데 추가 접종을 예약한 사람은 73만여 명으로 아직 절반에 조금 못 미칩니다.

얀센 백신의 경우, 다른 백신에 비해 돌파 감염 비율이 높아 정부는 추가 접종을 서둘러 왔습니다.

기본 접종 백신은 미국 내 연구에서 항체가 최대 76배 늘어나 추가 접종 효과가 가장 좋았던 모더나 백신으로 정했습니다.

본인이 원하면 화이자나 얀센을 맞을 수 있습니다.

1차 접종 일로부터 2개월이 지난 뒤, 사전예약은 물론 예비명단을 활용한 당일 접종도 가능하다며, 되도록 빨리 추가 접종을 마쳐달라고 방역 당국은 당부했습니다.

감염 취약층인 60대 이상 일반인 추가 접종도 속도를 낼 걸로 보입니다.

방역 당국은 이들의 추가 접종 간격을 6개월에서 5개월로 단축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는데, 이럴 경우 60~74세의 추가 접종 시기는 내년 2월에서 1월로 한 달 앞당겨지게 됩니다.

모레부터는 요양병원과 요양 시설 입소자와 종사자에 대한 추가 접종이 시작됩니다.

(영상취재 : 김학모, 영상편집 : 김종미, CG : 이종정)  

▶ 머크 50% vs 화이자 89%…수치로 효능 판단 어려워
▶ 일상회복 이후…밤 10시 강남역 유동인구 3배 늘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