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50억' 추석 전에 알고도…이재명-곽상도 맞고발

'50억' 추석 전에 알고도…이재명-곽상도 맞고발

김형래 기자 mrae@sbs.co.kr

작성 2021.09.27 20:12 수정 2021.09.30 21: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곽상도 의원의 아들이 화천대유에서 퇴직금 50억 원을 받은 게 알려지면서 정치권 공방은 더욱 거세졌습니다. 민주당은 의혹의 몸통은 국민의힘이라며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관련 사실을 알고도 모른 척했다고 몰아붙였습니다. 이에 국민의힘은 곽상도 의원과 이재명 지사 모두에 대해서 특검 수사해야 한다고 맞받았습니다.

김형래 기자입니다.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곽상도 의원 아들의 퇴직금 50억 원 수령'을 미리 알고 있었느냐는 질의에 "추석 전에 제보가 있었던 건 사실"이라고 답했습니다.

[김기현/국민의힘 원내대표 : (곽상도 의원) 본인에게 어떻게 된 경위인지 물었더니 언론 보도와 같은 형태의 그런 답변이었습니다.]

이 말을 고리로 민주당은 대장동 의혹의 "몸통은 국민의힘"이라고 역공을 본격화했습니다.

또 "국민의힘 지도부가 곽 의원 아들 돈에 대해 알았으면서도 이재명 경기지사 공격에만 몰두한 건 뻔뻔하다"고 날을 세웠습니다.

[송영길/민주당 대표 : 이것을 알고도 이렇게 우리 당 이재명 후보를 공격하면서 화천대유는 누구 것이냐고 외치는 이중성, 그 얼굴이 참 궁금합니다.]

화천대유/민주당
국민의힘의 특검 요구에 대해서는 '시간 끌기용 꼼수'일 뿐이라며 거부 의사를 분명하게 했습니다.

국민의힘은 "특검 거부자가 범인"이라며 "곽 의원과 이 지사 모두 특검 수사를 받아야 한다"고 민주당을 거듭 압박했습니다.

[김기현/국민의힘 원내대표 : 이재명 후보, 곽상도 의원을 비롯하여 그 어느 누구도 여기 예외가 될 수 없습니다. 민주당이 지금처럼 특검과 국정조사를 계속 회피한다면 역대급 일확천금 부패사건의 공범으로 (낙인찍히게 될 것입니다.)]

성남시청을 항의 방문한 '대장동 특위' 위원들은 "성남도시개발공사가 손대는 것마다 게이트가 됐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당내에서는 초선 의원 7명이 당을 떠난 곽 의원을 겨냥해 공직자로서 자격을 상실했다며 의원직 사퇴를 촉구하기도 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이재명 지사 캠프는 "곽상도 의원이 SNS에 이 지사가 대장동 사업에서 부당 이익을 취득했다는 취지의 글을 올리는 등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며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그러자 곽 의원도 이 지사 측의 고발은 무고죄에 해당한다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습니다.

(영상취재 : 박진호·김흥기, 영상편집 : 유미라)  

▶ 화천대유 김만배 경찰 출석…"곽상도 아들, 산재로 50억"
▶ 화천대유서 빌린 473억 사용처 조사…내사 대상 3명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