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화천대유 김만배 경찰 출석…"곽상도 아들, 산재로 50억"

화천대유 김만배 경찰 출석…"곽상도 아들, 산재로 50억"

박재현 기자 replay@sbs.co.kr

작성 2021.09.27 19:58 수정 2021.09.30 21: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27일) 뉴스는 먼저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부터 살펴보겠습니다. 이 의혹의 핵심인물인 화천대유의 소유주, 김만배 씨가 오늘 경찰에 나왔습니다. 참고인 신분인 김 씨는 조사에 앞서서 그동안 제기된 의혹들을 대부분 부인했습니다.

첫 소식, 박재현 기자가 전하겠습니다.

<기자>

사회적 이목이 집중된 사건인 만큼, 화천대유 소유주 김만배 씨는 참고인 신분이었지만 포토라인에 섰습니다.

[김만배/화천대유 소유주 : 이 자리에 서게 된 점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이후 제기된 의혹에 대해 조목조목 부인했습니다.

[김만배/화천대유 소유주 : 여러분께서 염려하시는 바가 있는 걸로 아는데, 전혀 그런 게 없습니다.]

김만배 화천대유 소유주
머니투데이 법조 출입 기자로 있던 김 씨는 최근 회사에 사표를 낸 것으로 알려졌는데, 전직 대법관 등 법조계 고위직 출신이 여럿 포함된 호화 고문단에 대해선 이렇게 답했습니다.

[김만배/화천대유 소유주 : 제가 좋아하던 형님들인데, 저의 어떤 정신적으로… 심리적으로 많이 조언해주시는 분들이에요.]

곽상도 의원의 아들이 받은 퇴직금 50억 원은 열심히 일하다 입은 산업재해에 대한 대가라고 강변했습니다.

[김만배/화천대유 소유주 : 산재를 입었어요, 그분이. 그분이 대답하지 않는 한 제가 말씀하기 어려운 부분이….]

화천대유에서 빌린 473억 원에 대해서는 운영비로 썼고 이번 달부터 갚을 계획이었다고 말했습니다.

[김만배/화천대유 소유주 : 저는 현재 가지고 있는 건 없고, 사업 시작하면서 빌려온 많은 돈들에 대해 운영비로 쓰였습니다. 원래 9월서부터 상환하기로 했는데 일이 터져서….]

(영상취재 : 박현철, 영상편집 : 원형희)    

▶ 화천대유서 빌린 473억 사용처 조사…내사 대상 3명
▶ "기본 퇴직금 5억"…6년간 지급액은 2억 5,900만 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