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박영수 전 특검 딸도 대장동 아파트 분양 받았다

박영수 전 특검 딸도 대장동 아파트 분양 받았다

안희재 기자 an.heejae@sbs.co.kr

작성 2021.09.27 20:06 수정 2021.09.30 21: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화천대유의 회사 고문 명단에는 법조계 거물급 인사들이 많이 이름을 올렸습니다. 그 가운데는 국정농단을 수사했던 박영수 전 특검도 있는데, 박영수 전 특검의 딸이 화천대유에 다니다가 회사가 가지고 있던 아파트 한 채를 분양받은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박 전 특검의 딸은 현재 퇴직 절차를 밟고 있습니다.

안희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성남시 대장동의 한 신축 아파트 단지.

지난 5월 입주가 시작된 이 단지의 시행사는 개발사업 특혜 의혹 중심에 있는 화천대유입니다.

그런데 박영수 전 특별검사의 딸 박 모 씨가 입주 시작 한 달 뒤인 지난 6월 이곳 아파트 한 채를 7억 원에 분양받은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습니다.

[인근 부동산업체 관계자 : 초기에 미분양 되기는 했었는데 나중에 그래서 외지 분들이 다 가져갔다고… 여기는 일단 다 7억 이상대로 분양됐었다고 (알아요.)]

지금은 일대 개발 사업이 진행되면서 15억 원대 호가가 오르내리고 있어, 지난 2015년부터 화천대유에서 일해온 박 씨가 회사로부터 신축 아파트를 분양받는 과정에 특혜가 있었던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박 씨 측은 의혹을 즉각 부인했습니다.

다른 분양자가 계약을 취소하면서 남은 물량을 회사 직원들에게 돌렸고 마침 박 씨가 여건이 맞아 서울에 있는 집을 처분하고 정상적으로 분양받았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당시 공개된 절차를 통해 누구나 청약할 수 있었다"며 "가격을 내리는 등의 특혜는 없었다"고 해명했습니다.

현재 퇴직 절차를 밟고 있는 박 씨는 화천대유로부터 퇴직금 명목으로 상당한 액수를 받을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화천대유 측도 정상적인 분양이었다는 입장을 낸 가운데, 검찰은 박 전 특별검사 고발사건을 배당하고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영상취재 : 양두원·양현철, 영상편집 : 황지영)  

▶ 핵심 인물 3명…사업 연결 고리 규명이 관건
▶ '50억' 추석 전에 알고도…이재명-곽상도 맞고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