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단독] "'독도' 정치 선전 아냐"…IOC, 일본 주장 베꼈다

[단독] "'독도' 정치 선전 아냐"…IOC, 일본 주장 베꼈다

곽상은 기자 2bwithu@sbs.co.kr

작성 2021.06.10 20:52 수정 2021.06.10 22: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일본이 도쿄올림픽 홈페이지에 독도 표기를 고집하면서 대한체육회가 국제올림픽위원회 IOC 위원장에게 중재를 요구하는 서한을 보냈죠. 저희 취재 결과 IOC가 답변을 보내온 것으로 확인됐는데, 우리로서는 받아들이기 어려운 내용이 담겨있었습니다.

곽상은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도쿄올림픽 홈페이지에 독도가 일본 영토로 표기된 지도와 관련해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이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에게 개입과 중재를 요구하는 내용의 서한을 보낸 것은 지난 1일입니다.

아흐레 만에 IOC가 공식 답변을 보내온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위원장이 아닌 제임스 매클리오드 IOC 올림픽연대국장 명의로 작성된 편지에는 "도쿄올림픽조직위원회와 이 문제를 논의했는데, 독도 표기는 단지 지정학적인 표시일 뿐 정치적 선전은 아니라고 한다"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한마디로 일본 측 주장을 그대로 전달한 것입니다.

정부는 평창올림픽 때 한반도기에서 독도 삭제를 권고했던 IOC의 태도에 비춰볼 때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정부는 이에 따라 오늘(10일) 황희 문체부장관 명의로 중재를 촉구하는 서한을 IOC 위원장에게 긴급 발송했습니다.

[윤강로/국제스포츠외교연구원장 : 지금 단계에서는 IOC 위원장뿐만 아니라 IOC 위원들 그리고 외신들에도 객관적이고 합리적인 설명을 해서 주의를 환기시킬 필요는 있다고 생각합니다. 노력을 가능한 건 다 해보는 거죠.]

일본의 억지 주장에 IOC가 손을 놓고 있는 것이 분명해진 이상, 우리도 정부가 키를 잡고 민간과 함께 총력 압박에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이승환, 영상편집 : 김선탁) 

▶ "난센스"…현직 고등법원장도 강제징용 각하 비판
▶ 일본 우익, 소녀상 전시 또 위협…"장소 바꿔 개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