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고 때 반짝하고 지나면 그대로"…법안도 먼지만

"사고 때 반짝하고 지나면 그대로"…법안도 먼지만

박재현 기자 replay@sbs.co.kr

작성 2020.12.29 20:41 수정 2020.12.29 21: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천 물류창고 화재 이후 정부와 정치권에서는 앞다퉈 재발 방지 대책을 내놓았는데 이 법안들, 어떻게 진행되고 있는지, 또 위험한 작업 현장들은 얼마나 달라졌는지 점검했습니다.

박재현 기자입니다.

<기자>

4월 29일 참사 직전 물류 창고 3층에서는 배관 용접과 우레탄 발포 작업이 동시에 진행됐습니다.

불이 나기 쉬운 작업 환경인데 참사 20일 전과 지난해 11월에도 같은 창고에서 비슷한 화재가 있었습니다.

용접 작업 불티가 튀어 불이 난 건데 앞선 두 차례 화재는 다행히 금방 꺼졌지만, 세 번째 화재는 참사로 이어졌습니다.

공사 관계자 5명이 1심에서 유죄를 선고받았지만, 현장에서는 여전히 위험한 작업 환경이 쉽게 눈에 띕니다.

지난 8월 한 아파트형 공장과 백화점 공사장.

용접 불티가 방지막 없이 사방으로 흩어집니다.

근처에 소화기도 없고 화재를 막을 감시자도 없습니다.

[작업자 : 불똥이 구석이나 안쪽으로 들어가서 서서히 발화가 돼서 한밤중에 불이 나는 곳이 많아요.]

안전 교육도 잠깐, 화재 방지책은 찾아보기 어렵습니다.

[박중석/현장 작업자 : 큰 사고 났을 때 반짝하고 또 한두 달 지나면 그렇게 교육도 안 받고 솔직히 말해서 어디 사인지 가져와서 사인이나 하라 그러고….]

안전대책도 주먹구구식으로 논의되기 일쑤입니다.

[강한수/민주노총 노동안전위원장 : 원청과 전문 건설업체 하청 간의 관리자들이 그냥 자기들끼리 생색내기용으로 문서 보고용으로만 그렇게 (안전회의가) 진행이 되고….]

이천 참사 뒤 시작한 노동부의 전국 물류창고 안전 점검에서는 40%가 고발 또는 과태료 대상으로 분류됐습니다.

참사 재발을 막자며 10여 개의 법안도 만들어졌지만, 아직도 국회 상임위에서 처리되지 않았습니다.

(영상취재 : 김남성, 영상편집 : 원형희, CG : 정현정)  

▶ '이천 참사' 현장소장 징역형…"발주처 직원도 책임"
▶ 정부안 보더니…"사람 못 살려" vs "처벌 가혹"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