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가족 먼저 내보내고…" 흙더미 막아보려던 가장 숨져

"가족 먼저 내보내고…" 흙더미 막아보려던 가장 숨져

안성에 한때 시간당 100㎜ 폭우

원종진 기자 bell@sbs.co.kr

작성 2020.08.02 20:33 수정 2020.08.03 10: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제는 서쪽으로 움직여서 경기 동남부 쪽 피해를 보겠습니다. 안성에는 오늘(2일) 아침 일찍 7시부터 8시 사이에 1시간 동안 비가 100㎜가 쏟아졌습니다.

1명이 숨지기도 했는데, 원종진 기자가 현장에 다녀왔습니다.

<기자>

경기도 안성시 일죽면의 한 마을입니다.

야산에서 쓸려 내려온 흙더미가 사방을 뒤덮었습니다.

안성시 호우피해
오늘 아침 7시 10분 양계장을 운영하던 58살 A 씨 집이 산사태로 매몰됐다는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폭우로 인한 산사태는 원래 양계장과 가옥이 있었던 이곳을 덮쳤습니다.

갑작스럽게 쓸려 내려온 흙더미에 건물은 형체도 알아볼 수 없게 사라졌고, 주변에는 기둥째 뽑힌 나무들이 나뒹굴고 있습니다.

안성시 호우피해
집 안에 있던 일가족 3명은 산사태를 피해 빠져나왔지만, 가장인 A 씨는 흙더미에 깔려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박춘난/목격 주민 : 식구가 다 뛰어나왔대요. 그런데 그 신랑은 집이 넘어오니까 포크레인으로 (집을) 다 받쳐놓고 내려왔는데…. 물이 막 오니까 그래 가지고 팍 쓰러지니까 컨테이너 박스에 치인 거야 사람이.]

아침 7시 50분쯤에는 안성시 죽산면에서도 산사태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이곳 안성시 죽산면 일대에도 많은 호우가 내리면서 산사태가 나서 밀려 내려온 흙더미가 마을을 덮쳤습니다.

산 아래 집에서 혼자 살던 73살 여성 B 씨가 흙더미로 둘러싸인 집 안에 고립됐지만, 당국과 마을 주민들이 힘을 합쳐 구조해 큰 부상 없이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박창수/안성시 죽산면 장원리 남산마을 이장 : 위에서 나무가 확 내려오는 거예요. 집이 몇 채는 싹 쓸렸고, 노인분이 계셨는데 다행히 다치지 않고 구조해서….]

오늘 하루 300㎜ 가까운 비가 내린 안성에서는 저수지가 넘쳐 농지가 유실되는 등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영상취재 : 김명구, 영상취재 : 김종태)

▶ 폭우 못 견디고 무너진 저수지…물 차올라 지붕 대피
▶ 여주 청미천에 '홍수경보'…경기도, '비상 4단계' 격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