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강경화 · 박영선도 다주택자…끓어오른 민심에 긴장

강경화 · 박영선도 다주택자…끓어오른 민심에 긴장

"2급 위로 다 팔아라"

화강윤 기자 hwaky@sbs.co.kr

작성 2020.07.08 20:09 수정 2020.07.09 10: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2급 이상, 특히 지자체 공직자들까지 집 여러 채 있으면 팔라는 내용이 나오면서 공직 사회는 긴장하고 있습니다. 지난 3월 기준으로 고위공직자 750명 가운데 약 3분의 1정도가 집을 2채 이상 가지고 있었습니다.

계속해서 화강윤 기자입니다.

<기자>

부동산 대책 중 대출 규제를 총괄하는 은성수 금융위원장.

서울 서초구 잠원동과 세종시에 아파트 한 채씩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세종시 아파트를 찾아가봤습니다.

지난해 12월 부동산 대책 이후 가장 먼저 이 집을 팔겠다고 나섰지만 아직까지 판매는 이뤄지지 않은 상황입니다.

[세종시 부동산 중개업자 : (전세) 기간이 남아 있기 때문에 바로 입주를 못하니까 거래가 빨리 안 될 수도 있는 거죠.]

전세 기간이 내년 9월까지라 당분간 팔리기 어렵다는 겁니다.

은 위원장은 SBS 질문에 "가격을 낮춰 내놨는데 팔리지 않아 가격을 더 내릴 생각"이라고 밝혔습니다.

강력한 다주택자 매각 권고에 핑계조차 대기 어려워진 분위기입니다.

지난 3월 관보 기준으로 청와대와 중앙부처, 공직 유관단체 고위공직자 750명 가운데 3명 중 1명은 집을 2채 이상 보유하고 있었습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서울 관악구의 다세대 주택 등 3채를 보유하고 있었고,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도 국내에 2채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경기 의왕시 아파트와 함께 세종시 아파트 분양권도 보유한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전매 제한에 걸려 있어 입주 뒤에 팔겠다는 입장을 밝혀왔습니다.

국무조정실은 중앙부처부터 지방자치단체까지 2급 이상 모든 공직자의 주택 보유 실태를 조사해 실거주 외 주택 처분을 압박할 계획입니다.

지난해 청와대가 권고한 비서관급, 즉 1급보다 그 대상이 크게 늘었습니다.

공직사회에선 개인 재산권 침해다, 서울과 세종시를 오가야 하는 처지를 고려하지 않은 압박이다, 내심 불만들은 있어도 끓어오른 민심과 여당의 위기감에 쉽게 표현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김민철, 영상편집 : 하성원)    

▶ "다주택 고위공직자 빨리 집 팔아라" 실태조사 지시
▶ 노영민 결국 "반포 아파트 팔겠다"…일부 참모 반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