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수도권 묶으니 다시 서울 집값이…'역풍선 효과' 조짐

수도권 묶으니 다시 서울 집값이…'역풍선 효과' 조짐

한세현 기자 vetman@sbs.co.kr

작성 2020.07.02 20:20 수정 2020.07.02 22: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렇게 오늘(2일) 청와대까지 나선 것은 이번 정부 들어서 20차례 넘게 부동산 대책이 나왔는데도 집값은 잡히지 않고 오히려 사람들의 불만은 더 커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지난달 강력한 규제가 나온 이후에도 서울 집값 상승세는 꺾이지 않고 있습니다. 전셋값도 함께 오르는 가운데 새로 규제 대상이 된 인천과 경기 대신 다시 서울로 돈이 몰리는 조짐도 보이고 있습니다.

현장을 한세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서울 노원구의 이 아파트 단지 58㎡형은 지난달 24일, 7억 7천만 원에 거래됐습니다.

6·17 대책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직전 최고가보다 1억 원이나 오른 것입니다.

[서울 노원구 공인중개사 : (집값이) 많이 올랐어요. 분명히 어제까지 4억 8천만 원 이랬는데, 오늘 딱 열어보니 5억 원이에요. (거래가) 다 6월에 집중돼 있잖아요, 4, 5월에는 없다가.]

서울 반대편 금천구의 상황도 비슷합니다.

전용면적 71㎡형이 지난달 28일 10억 원에 팔려 최고가를 경신했습니다.

[서울 금천구 공인중개사 : (집값이 오르니) 취소하시는 분도 있어요. 계약금 배액 배상하고. 예를 들어 1억을 배상했다고 해도, (집값이 올라) 내가 받을 금액이 2억, 3억 더 많아지니까요. (실제) 매물도 그렇게 나오고요.]

6·17 대책으로 새롭게 규제를 받게 된 인천, 대전, 청주의 집값 상승세는 다소 꺾였습니다.

하지만 서울 아파트값은 요지부동, 4주 연속 상승세입니다.

특히 노원·도봉·금천·구로 등 서울 외곽 지역, 중저가 단지가 상승을 주도했습니다.

서울 집값
실제 지난달 서울 아파트 거래도 이들 지역에서 가장 활발했습니다.

토지거래허가제 시행과 수도권 규제지역 대폭 확대 등 초강력 6·17 대책이 서울에서는 약발이 미미했던 것입니다.

오히려 시중 유동성이 서울로 쏠리는 이른바 '역풍선 효과' 조짐으로 해석하는 시각도 있습니다.

[김규정/NH투자증권 부동산 연구위원 : 상대적으로 입지나 인프라가 좋은 서울 지역 중저가 아파트로 (투기 세력이) 회귀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고, 지방 수요자들도 이왕이면 좀 더 투자성이나 안정성이 높은 서울 지역으로 진입하면서….]

서울 전셋값 상승률은 더 가팔라지며 53주 연속으로 상승세를 이어가 전세난이 가중되는 양상입니다.

(영상취재 : 강동철, 영상편집 : 김종태, VJ : 한승민) 

▶ 문 대통령 "투기성 보유자 부담 강화…주택 공급 확대"
▶ "대책 나오면 집값 오른다"…투기 못 잡고 불신만 남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