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1천만 가구에 100만 원 상품권 · 체크카드 지급"

다음 주 대통령 주재 비상경제회의서 확정 계획

윤나라 기자 invictus@sbs.co.kr

작성 2020.03.27 20:11 수정 2020.03.27 22: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27일) 8시 뉴스는 코로나19로 생계가 어려워진 사람들을 위해서 우리 정부가 지원 방안을 마련했다는 소식부터 전해드리겠습니다. 정부가 기준 중위소득 100% 이하 가구, 그러니까 전국적으로 약 1천만 가구에 긴급재난지원금을 100만 원씩 지급하는 방안을 청와대에 보고했습니다. 현금은 아니고 상품권이나 체크카드 같은 것을 주는 방식입니다.

오늘 첫 소식, 윤나라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기획재정부가 오늘 민주당과 청와대에 제시한 긴급재난지원금 지원 방안은 이렇습니다.

기준 중위소득 100% 이하 가구에 가구당 100만 원어치씩 한 번에 지급하자는 것입니다.

지급 방식은 소비 진작 효과가 떨어지는 현금 대신, 상품권이나 체크카드 같은 현금성 지원입니다.

'기준 중위소득 100%'는 올해 기준으로 월 소득이 474만 원인 4인 가구를 말하는데, 이 기준에 따른 지급 대상은 전국 1천만 가구가 될 전망입니다.

여권 관계자는 "전체 지급액은 10조 원에 못 미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습니다.

또 다른 여권 관계자는 "재난기본소득이란 용어 대신 긴급생활지원금이라고 부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앞서 오늘 오전 민주당 회의에서는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해 긴급재난지원금을 중산층까지 주자는 의견이 강하게 나왔습니다.

[이해찬/더불어민주당 대표 :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을 둘러싸고 많은 의견이 나오고 있는데, 신속하게 과감하게 결단을 내리도록 하겠습니다.]

민주당 관계자는 소득 하위 70%인 중산층까지 지원금을 주면 지급 대상은 전 국민의 절반 이상이 된다며 총 지급액은 20조 원 안팎이 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정부안은 민주당안과 비교하면 지급 대상과 규모가 적습니다.

당정청은 내일과 모레, 긴급재난지원금의 지급 방식과 규모를 계속 협의한 뒤 다음 주 대통령 주재 비상경제회의에서 확정할 계획입니다.

(영상취재 : 박진호, 영상편집 : 채철호) 

▶ 대기업도 자금난…'그룹 위기 올라' 두산중공업 1조 지원
▶ 새벽부터 줄 선 긴급대출…'출생연도 홀짝제' 도입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