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14년 차 주부' 심상정 남편이 말하는 '가사노동의 가치'

'14년 차 주부' 심상정 남편이 말하는 '가사노동의 가치'

정혜윤, 정유정 인턴, 하대석 기자

작성 2017.04.25 21:54 수정 2017.04.28 12: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스브스우와 #스브스젠더 #스브스훈훈

우리나라의 최초의 '퍼스트 젠틀맨 후보'로 화제에 오른 이승배 씨. 2004년,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국회의원이 되자 스스로 주부의 길을 택했습니다. 14년 차 주부인 그는 가사 노동에 대한 사회적 인식이 바뀌어야 한다고 말합니다. 

기획 하대석, 정혜윤 / 구성 정유정 인턴 / 그래픽 김민정

(SBS 스브스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