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눈 가리고도 탈 수 있어요"…이 부부가 자전거를 타는 법

"눈 가리고도 탈 수 있어요"…이 부부가 자전거를 타는 법

서주희 인턴, 최재영 기자 stillyoung@sbs.co.kr

작성 2017.04.05 21:19 수정 2017.04.10 17: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스브스훈훈  #스브스피플


복면을 쓴 채 자전거를 타고 달리는 박용택(58) 씨는1급 시각장애인입니다. 그가 자전거를 탈 수 있는 이유는 항상 뒤에 있는 아내 덕분입니다. 두 사람의 사랑 넘치는 자전거 데이트, 스브스뉴스가 알아봤습니다.

기획 최재영, 서주희 인턴 / 그래픽 김태화

(SBS 스브스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