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152명이 사준 리우행 티켓

152명이 사준 리우행 티켓

하대석 기자

작성 2016.08.09 21:45 수정 2017.02.07 17: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스브스월드 #스브스피플 #스브스훈훈
null
null
null
null
null
null
null
null
null
null
null

미국의 우버 택시기사 앨리스 힐 씨는 넉넉지 못한 형편 탓에 리우 올림픽에 출전한 아들의 경기를 TV로 볼 수밖에 없었습니다. 이 사연을 들은 승객 한 명이 크라우드 펀딩을 추진했는데 결과는 놀라웠습니다. 1주일 만에 무려 822달러가 모금된 겁니다. 우연히 만난 한 승객 덕분에 생애 최고의 순간을 맞게 된 아버지의 사연을 전합니다.

기획 하대석/ 구성 김유진 인턴

(SBS 스브스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