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나경원 "당 분열과 혼란, 국민 우려 막겠다"…전당대회 불출마 선언

나경원 "당 분열과 혼란, 국민 우려 막겠다"…전당대회 불출마 선언

박찬범 기자

작성 2023.01.25 11:02 수정 2023.01.25 11: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나경원 "당 분열과 혼란, 국민 우려 막겠다"…전당대회 불출마 선언
나경원 전 의원이 3월 8일 열리는 국민의힘 전당대회에 당 대표 후보로 출마하지 않겠다는 최종 입장을 발표했습니다.

나 전 의원은 오늘(25일) 오전 11시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전당대회' 불출마를 선언했습니다.

나 전 의원은 지난 20여 일 동안 전당대회 출마를 고심한 끝에 "우리 당의 분열과 혼란에 대한 국민적 우려를 막고, 화합과 단결로 돌아올 수 있다면, 저는 용감하게 내려놓겠다"며 불출마 이유를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오늘 저의 물러남이 우리 모두의 앞날을 비출 수만 있다면, 그 또한 나아감이라 생각한다"며 "국민의힘이 더 잘할 수 있도록, 더 많은 국민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도록, '영원한 당원'의 사명을 다하겠다"고 덧붙여 말했습니다.

나 전 의원은 불출마 이유를 밝힌 다음 국민의힘이 앞으로 나아갈 방향에 대해 호소하기도 했습니다.

나 전 의원은 어렵게 이뤄낸 정권교체인 만큼 "민생을 되찾고, 법치를 회복하고, 헌정 질서를 바로 세우는 이 소중한 기회를 결코 헛되이 흘려보내선 안 된다"고 당부했습니다.

그러면서 "정당은 곧 자유 민주주의 정치의 뿌리"라며 "질서 정연한 무기력함보다는, 무질서한 생명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나 전 의원은 지난 5일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기자간담회에서 저출산 대책으로 '대출 탕감' 방식을 내놓았다가 대통령실과 충돌한 끝에 해임됐고, 이어 해임이 대통령 본의가 아닐 거란 SNS 글로 대통령실의 비판을 받았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