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등돌린 여론과 업무개시명령…결국 화물연대 빈손 퇴각

등돌린 여론과 업무개시명령…결국 화물연대 빈손 퇴각

정연 기자

작성 2022.12.09 20:09 수정 2022.12.10 12: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화물연대는 15일 동안 파업을 벌였지만, 소득 없이 현장에 복귀했습니다. 정부의 강경 대응 속에 국민 여론도 우호적이지 않았고 여기에 조합원들의 생계 문제가 겹치면서 파업 동력이 급격히 약화됐습니다.

이 내용은, 정연 기자가 전하겠습니다.

<기자>

안전운임제 일몰제 폐지를 요구하며 지난 6월 이미 2차례 파업을 벌였던 화물연대는, 정부가 안전운임제를 논의하겠다는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며 일몰제 종료를 한 달여 앞두고 총파업을 선언했습니다.

당정은 '안전운임제 3년 연장, 대신 품목 확대 불가'라는 안을 제시했는데, 화물연대는 안전운임제 영구화와 품목 확대를 요구하며 총파업에 돌입했습니다.

시멘트 업계가 먼저 직격탄을 맞아 건설 현장 곳곳에서 공사가 중단됐고, 주유소에서는 휘발유 경유 품절 사태가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주요 업종의 출하 차질 규모는 3조 5천억 원으로 정부는 추산했습니다.

[제조업체 대표 : 하루라도 빨리 만들어서 가야 하는데 시간이 이렇게 많이 지연돼 회사로서는 손실이 엄청난 돈이죠.]

피해가 커지자 정부는 예상보다 수위를 높인 초강경 대응책을 내놨고 파업 동력을 약화시켰습니다.

사상 첫 시멘트 분야 업무개시명령을 발동으로 복귀하지 않은 화물차 기사를 고발 조치하면서 압박했고, 정유, 철강으로 확대했습니다.

파업으로 생계가 어려운데 업무개시명령 불이행으로 제재를 받을 수 있다는 경제적 압박이 이탈을 불러왔습니다.

대내외 경제 여건 악화 속에 국민 여론도 등을 돌렸습니다.

한국갤럽 조사 결과 71%가 '복귀 후 협상해야 한다'며 파업 철회를 지지했습니다.

안전운임제 3년 연장마저 없던 일이 될 상황에 처하자 화물연대는 결국 파업 철회를 결정했습니다.

보름 만에 끝난 파업 사태, 산업계와 노동계 전반에 적잖은 후유증을 남겼습니다.

(영상취재 : 오영춘, 영상편집 : 이승열)

▶ "62%가 종료 찬성" 화물연대 파업, 보름 만에 끝났다
▶ 사라진 파업 현수막…화물차 복귀, 늦은 시간에도 운송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