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FIFA, '거친 항의' 우루과이 선수 4명 징계 절차 착수

FIFA, '거친 항의' 우루과이 선수 4명 징계 절차 착수

이홍갑 기자

작성 2022.12.06 09:44 수정 2022.12.06 10: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FIFA, 거친 항의 우루과이 선수 4명 징계 절차 착수
국제축구연맹(FIFA)이 에딘손 카바니 등 우루과이 선수 4명에 대한 징계 절차에 착수했습니다.

FIFA가 조사에 들어간 대상은 카바니 외에 호세 히메네스, 페르난도 무슬레라, 디에고 고딘 등 4명입니다.

이들은 지난 3일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3차전 가나와의 경기에서 2대 0으로 승리한 뒤 심판 등 관계자들에게 거칠게 항의했습니다.

당시 경기가 끝난 뒤 우루과이 선수들은 주심을 둘러싸고 거칠게 항의했으며, 카바니는 라커룸으로 들어가며 비디오 판독(VAR) 기계를 몇 차례 내리쳤습니다.

우루과이 선수들 퇴장 (사진=트위터)

우루과이는 이날 가나를 이겼지만 같은 시간 열린 경기에서 한국이 포르투갈을 2대 1로 꺾는 바람에 조별리그에서 탈락했습니다.

우루과이는 포르투갈과 2차전, 가나와 3차전에 페널티킥 판정이 불리했다며 탈락이 확정된 이후 심판에게 강력히 항의하며 불만을 나타낸 바 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트위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