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아이유 "카라는 나에게 희망이었다"…니콜 울린 두 사람의 인연

아이유 "카라는 나에게 희망이었다"…니콜 울린 두 사람의 인연

SBS 뉴스

작성 2022.12.05 16: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아이유의 팔레트 - 카라
가수 아이유가 과거 함께 활동했던 그룹 카라에게 아낌없는 애정을 드러냈습니다.

어제(4일) 카라는 아이유 공식 유튜브 채널 코너 '아이유의 팔레트'에 게스트로 출연해 완전체 컴백 소감 및 앞선 활동과 관련한 추억들을 공유하며 대화를 나눴습니다.

카라 멤버 니콜과 아이유는 '인기가요' 진행자로, 예능 '영웅호걸' 출연자로 함께하며 인연을 이어왔습니다.
아이유 니콜 과거 트위터

또 아이유와 카라의 활동 시기가 겹쳤던 2012년에 아이유는 SNS에 "언니들이 없었으면 나는 오늘 정말 외로울 뻔했다. 같은 멤버처럼 챙겨줘서 너무 고마웠다", "오늘 카라가 된 기분이었다. 계속 챙겨줘서 고맙다"는 글을 남겼고, 니콜은 "우리 아이유 내가 챙기지! 언제나 내 옆으로!"라는 답장을 보내기도 했습니다.

'아이유의 팔레트'에서 니콜은 아이유와 오랜만에 함께한 소감으로 "(아이유는) 어렸을 때도 너무 성숙하고, 친절함과 다정함이 항상 묻어 있었는데 오랜만에 만나도 항상 그대로여서 너무 좋다. 변치 않는 느낌"이라고 말했습니다.

니콜은 이어 "여전히 따뜻한 온기를 갖고 있으니 내 마음도 편하다. 그리고 카라도 응원 많이 해줘서 정말 고맙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아이유의 팔레트 - 카라

이에 아이유가 "내 마음과 비슷하다. 내가 카라에 대해 갖고 있던 인상은 '따뜻'이다"라고 속마음을 전하자, 니콜은 눈물을 보였습니다.

같이 눈시울이 붉어진 아이유는 "워낙 니콜 언니가 정도 많고, 어릴 때부터 눈물이 많았다"라면서 "카라를 ('팔레트'에) 무조건 초대하겠다고 한 이유는 팬심과 응원하고 싶은 마음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아이유는 "내가 인간 최고의 미덕으로 두는 게 '꾸준함'이다. 나도 데뷔 때부터 주목받지는 않았고 차근차근 이름을 알렸다. 그때 내가 보기에 카라가 너무 '희망'이었다. 카라 선배님들도 차근차근 대기만성형으로 사랑받지 않았느냐"라고 답했습니다.
아이유의 팔레트 - 카라
아이유의 팔레트 - 카라

그는 이어 "그 모습을 어릴 때부터 봤으니, '나도 그럴 수 있을 거다'라는 생각을 많이 했다. 저뿐만 아니라 다른 후배, 동료들에게도 귀감이 많이 되지 않았을까 생각한다"며 응원의 마음으로 카라를 초대하게 됐다고 전했습니다.

이들의 우정을 지켜본 누리꾼들은 "'인기가요' 같이 볼 때 진짜 귀여웠는데 추억이다", "괜히 눈물 난다", "다들 마음이 너무 예쁘다", "모두 오래 건강하고 행복하게 활동하길"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사진= 유튜브 '이지금')

(SBS 스브스타) 

(SBS연예뉴스 전민재 에디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