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실시간 e뉴스] '팔 맞고 튕긴 공' 찍혔는데…가나 첫 골 인정된 이유

[실시간 e뉴스] '팔 맞고 튕긴 공' 찍혔는데…가나 첫 골 인정된 이유

SBS 뉴스

작성 2022.11.29 09:18 수정 2022.11.29 14: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어제(28일) 우리 태극전사들이 가나에게 실점한 첫 번째 골, 핸드볼 논란이 있었는데, 결국엔 득점으로 인정됐습니다.

그 이유는 개정된 핸드볼 규정 때문입니다.

기사로 함께 알아보시죠.

어제 경기의 전반 24분, 혼전 상황에서 가나의 모하메드 살리수가 첫 골을 넣었습니다.

하지만 득점이 나오기 직전 공이 가나의 공격수 앙드레 아이유의 팔에 맞는 장면이 있었는데요.

비디오판독을 거쳤지만, 가나의 득점은 그대로 인정됐습니다.

그 이유는 지난해 국제축구평의회의 개정된 규칙 때문인데요.

새 규정엔 '의도하지 않게 손이나 팔에 맞은 공이 동료의 득점으로 이어지면 반칙을 불지 않는다'라고 되어있는 겁니다.

비디오 판독에서 확인한 것도 아이유 선수의 팔에 공이 맞았는지 여부가 아니라 그 과정의 고의성을 살펴본 것으로 보이는데요.

물론 개정된 규칙에서도 고의성이 없었다고 하더라도 손이나 팔에 맞은 공이 직접 득점되는 경우에는 골이 인정되지 않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