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푸틴 동원령' 반발한 20대 러시아 래퍼, 극단적 선택…추모 물결

'푸틴 동원령' 반발한 20대 러시아 래퍼, 극단적 선택…추모 물결

SBS 뉴스

작성 2022.10.03 16: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푸틴 동원령 반발한 20대 러시아 래퍼, 극단적 선택…추모 물결
러시아에서 래퍼에서 활동하던 20대 남성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군 동원령에 반발하며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2일 영국 데일리메일, 더선 등 외신에 따르면 이반 비탈리예비치 페투닌(27)은 지난달 30일 정부의 동원령에 반발하며 러시아 크라스노다르주의 한 고층 건물에서 스스로 몸을 던졌다.

페투닌은 '워키'라는 예명으로 현지에서 래퍼로 활동했다. 과거 러시아군에 복무한 적이 있고, 정신병원에서 치료받은 적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페투닌은 스마트폰에서는 유서 형식에 메모도 나왔다. 이 메모에는 "나는 이 지옥 같은 세상에 항의하기 위해 극단적인 선택을 하기로 결정했다"면서 "내가 전장에서 살인을 저지르지 않기 위해 죽었다는 것을 사람들이 기억해주길 바란다. 암울한 시기 모두 잘 이겨내길 바란다"는 내용이 담겼다.

또한 극단적인 선택을 하기 전 텔레그램에 남긴 영상이 발견되기도 했다. 이 영상에서 페투닌은 "이 영상을 보고 있을 때쯤 나는 더 이상 살아있지 않은 상태일 것"이라며 "나는 내 영혼에 살인죄를 씌울 수 없다. 나는 그 누구도 죽일 준비가 되지 않았다"고 심경을 전했다.

이어 "푸틴 대통령은 모든 러시아 남성을 포로로 잡은 뒤 '살인자가 되는 것' '감옥에 가는 것' '스스로 생을 마감하는 것' 이 세 가지 선택 사항만을 제시했다"며 "스스로 목숨을 끊는 것은 내 마지막 항의의 표현"이라고 덧붙였다.

이 영상은 소셜미디어(SNS) 등을 통해 삽시간에 퍼졌다. 전세계 수많은 네티즌들은 페투닌의 극단적 선택에 안타까워 하며 그를 추모하는 글을 남기고 있다. 또한 푸틴 대통령을 비난하는 글도 잇따라 올라왔다.

푸틴 대통령은 지난달 21일 예비군을 대상으로 약 30만 명 수준의 부분 동원령을 발표했다. 해당 법령은 러시아 대통령령 제647호로 러시아가 동원령을 선포한 것은 전신인 소련이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독소전쟁으로 인한 동원령을 내린 이후에 러시아 역사상 두 번째다.

현지의 젊은 남성들은 동원령을 피하기 위해 필사적인 방법을 찾고 있다. 전국에서 동원령에 반발하는 시위가 벌어져 2,000명이 체포됐고, 일부 시민들은 국외로 탈출하고 있다. 

(SBS연예뉴스 김지혜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