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남자 승무원도 힐 신고 치마"…파격 항공사, 또 파격

[Pick] "남자 승무원도 힐 신고 치마"…파격 항공사, 또 파격

김성화 에디터

작성 2022.10.02 07:27 수정 2022.10.02 13: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버진애틀랜틱 성 중립 유니폼 정책 (사진=버진애틀랜틱 홈페이지 캡쳐)

'남자 승무원도 원한다면 치마를 입고 힐을 신을 수 있다.'

영국 항공사 버진애틀랜틱이 최근 발표한 '성 중립적 유니폼 정책'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현지시간 28일 CNN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버진애틀랜틱은 최근 객실 · 지상직 승무원, 조종사 등을 포함한 모든 직원이 성별과 성정체성에 관계없이 '자신을 가장 잘 표현할 수 있는' 유니폼을 선택해 입을 수 있는 성 중립 정책을 발표했습니다.

버진애틀랜틱 유니폼은 세계적인 디자이너 비비안 웨스트우드가 제작한 것으로 정책 발표 전의 경우 남성은 버건디색 재킷과 바지, 여성은 빨간색 재킷과 치마를 입어야 했습니다.

그러나 이제부터는 남녀 구분 없이 자신이 원하는 스타일의 유니폼을 모두 원하는 대로 선택할 수 있습니다.

남자 직원이 원한다면 치마를 입고 힐을 신을 수 있는 것입니다.

뿐만 아니라 버진애틀랜틱은 직원들이 업무 중 자신이 원하는 성별로 불릴 수 있도록 '성별 대명사'가 적힌 배지도 제공한다고 밝혔습니다.

치마 유니폼을 입은 남자 직원이 '그(he)'라는 배지를 달고 업무를 하는 식입니다.

출생 당시 성별과 자신이 느끼는 성별이 다르다고 생각하는 직원도 원하는 성별 배지를 선택할 수 있습니다.

버진애틀랜틱은 '너 자신이 되라!!(Be Yourself)'는 캠페인을 통해 성중립 정책을 꾸준히 추진해왔습니다.

지난 2019년 여성 객실 승무원에게 바지 유니폼과 굽이 낮은 구두를 일괄 제공하고 치마 착용 규정을 선택 사항으로 바꿨습니다.

지난 6월 버진애틀랜틱 항공사 측이 직원들의 문신 노출 허용해 화제가 된 바 있다.

또 글로벌 대형 항공사 최초로 객실 승무원의 화장 의무 규정을 없앴고, 지난 6월에는 직원들의 문신 노출을 허용해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버진애틀랜틱 CCO(최고영업책임자) 요하 야르비엔은 "우리는 직원들이 가장 어울리는 유니폼을 입고 선호하는 성별로 불릴 수 있기를 바란다"며 "회사가 직원들의 개성을 받아들이고 직원들이 직장에서 진정한 자신이 될 수 있도록 하는 일은 굉장히 중요한 부분"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버진애틀랜틱 항공사 홈페이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