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뉴스딱] "왜 푸틴 위해 죽나"…'팔 부러뜨리는 법' 찾는 러 청년들

[뉴스딱] "왜 푸틴 위해 죽나"…'팔 부러뜨리는 법' 찾는 러 청년들

SBS 뉴스

작성 2022.09.23 09:24 수정 2022.09.23 15: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전쟁에 30만 예비군 동원령을 내리자 러시아 곳곳에서 시민들이 거세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러시아 인권감시단체는 현지 시간 21일 러시아 38개 도시에서 동원령 반대 시위가 벌어져 최소 1천 명 이상이 경찰에 체포됐다고 전했습니다.

시위에 참여한 시민들은 '동원령은 무덤이다', '푸틴을 위해 죽을 필요는 없다'며 목소리를 높였는데요, 징집 대상이 된 젊은 예비역 남성들이 대거 시위에 참여하면서 시위대 규모가 커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구글과 러시아 검색 사이트에서는 '팔 부러뜨리는 방법', '징병 피하는 방법' 등 각종 병역 회피 방법에 대한 검색도 급증했는데요, 전쟁이 발발하기 전에도 입대를 회피하기 위한 뇌물이 성행했지만 앞으로는 더 흔해질 것이라고 외신들은 내다봤습니다.

러시아를 떠나는 탈출 행렬도 이어지고 있는데요, 모스크바에서 무비자로 갈 수 있는 튀르키예와 아르메니아, 아제르바이잔 등으로 가는 항공편이 매진되기도 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